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종합] 웃음·위로 1타 2피!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이정은지’의 꿀케미 예고

(왼쪽) 정은지. 이정은. JTBC 제공

(왼쪽) 정은지. 이정은. JTBC 제공

안방극장에 웃음과 동시에 위로까지 선사할 드라마가 온다.

13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JTBC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제작발표회에서 이형민 감독은 “제대로 된 코미디를 해보고 싶었다. 촬영을 하다가 진행이 안 될 정도로 재밌었는데 이런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잘 전달되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어느 날 갑자기 노년 타임에 갇혀버린 취준생과 낮과 밤 올 타임 그녀에게 휘말린 능력캐 검사의 기상천외한 인턴십과 앙큼달콤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 드라마다. 이날 행사에는 이형민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정은, 정은지, 최진혁이 참석했다.

이형민 감독. JTBC 제공

이형민 감독. JTBC 제공

이형민 감독은 2인 1역을 하게 된 이정은과 정은지의 섭외 과정에 대해 “어떤 한 분에 맞췄다기 보다는 비슷한 시기에 캐스팅이 됐다. 이정은이 우리 드라마에 관심을 갖는다고 할 때 너무 좋았다. 정은지도 드라마를 긍정적인 의사로 받아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은지는 여자 팬들이 많은데, 의리가 있어서 그런 것 같다. 이정은도 마찬가지로 다양한 연령층이 많이 좋아하더라”라며 남녀노소 불문하고 인기를 모으는 두 사람의 케미를 기대했다고 밝혔다.

작품 속 이미진은 정은지, 이정은이 각각 연기하는 인물로 낮에는 50대의 얼굴, 밤에는 20대의 얼굴을 띈다.

이정은은 “극중에서 정은지가 친한 사람들과 있을 때는 부산 사투리를 쓰는데 음성파일을 엄청 보내줬다. 말투를 비슷하게 하려했다”며 “운동을 잘 하는 사람인 것도 운동성, 움직임에 공통점을 가지려 노력했다. 정은지가 아이돌 출신이다 보니 극 중에서 같이 춤을 추는 장면을 소화하기가 정말 힘들었다. 열흘 동안 3시간씩 연습했다”며 비하인드를 전했다.

정은지. JTBC 제공

정은지. JTBC 제공

정은지는 “선배님은 나와 결이 비슷한 부분이 있어서 선배님의 생각을 따라가는 것이 편했다. 선배님도 제가 설명하는 것을 잘 따라해주셨다”며 “촬영 감독님께서 ‘일부러 맞춘 거예요? 똑같이 행동하시네요’ 하는 것도 있었다. 뜻밖의 말투나 제스처가 비슷한게 있어서 재밌었다”고 했다.

최진혁. JTBC 제공

최진혁. JTBC 제공

여기에 공감한 최진혁은 “정은지 씨가 연기했던 뭔가 모를 제스처나 눈빛을 이정은 선배님이 하고 계시고, 낮에 하셨던 이정은 선배의 모습을 정은지 씨가 하고 있어서 문득 놀랐다. 정말 비슷한게 있더라”라며 두 사람의 케미에 ‘이정은지’라는 별명을 붙였다.

극 중 이미진은 8년간 취업 준비만 하다 끝나 버린 불운의 취준생으로, 하루아침에 변한 외모로 ‘시니어 인턴’에 취직한다. 여기에서 작품은 웃음 뿐만 아니라 칠포세대의 웃픈 현실을 반영하며 청춘들에게 위로를 건넨다.

이형민 감독은 “저희 드라마가 코미디이긴 한데 가벼운 이야기는 아니다. 미진이의 열망이 베이스이기 때문에 현실에 발을 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진이는 단지 취직이 안 돼서 능력 발휘를 못 하다가, 임순(이정은)의 얼굴을 하며 능력 발휘를 한다. 젊은 친구들이 취직이 안 되는 경우가 있는데, 또 다른 미진이들이 위로와 희망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정은. JTBC 제공

이정은. JTBC 제공

끝으로 이형민 감독은 “10~15년 만에 ‘이 드라마 정말 잘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성공을 예감했다. 그는 “시청률이 기본은 할 것 같다. 얼마나 잘 될지는 모르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정은은 “10% 정도 나오면 좋을 것 같다. 요즘은 화제성이 더 중요하지 않나. 많이 화제될 것 같다”고 예측했다.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오는 15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