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단독] 티아라 출신 아름 ‘사기’ 혐의로 입건

아름 SNS

아름 SNS

가수 티아라 출신 아름이 ‘아동학대’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사기’ 혐의로 입건됐다.

지난 11일 경기 광명경찰서는 아름을 ‘사기’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아름의 진술은 청취한 상태고, 조금 더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4월 스포츠경향 취재 결과 ‘아름 금전 사기 피해자 모임’ 단톡방의 황 모 씨는 울산동부경찰서에 방문해 고소장을 접수했다.

당시 황 씨는 고소장에서 아름이 전화 통화 후 돈을 빌려 간 뒤 변제하기로 한 날짜에 돈을 갚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황 씨는 아름이 둘째 자녀의 건강이 위독함을 이유로 2024년 3월 3일부터 9일까지 총 20회에 걸쳐 약 3000만 원의 금액을 빌렸다며 거래 내역을 공개하기도 했다.

황 씨는 “(빌려준) 원금만 2750만 원이고, 이들에게 돈을 빌려주는 과정에서 장기카드대출이 끼어있다”며 “휴대전화 소액결제 현금화를 이용하다 보니 수수료가 생겼다. 이들이 3000만 원을 미루지 않고 보내줘야 (이자) 금액이 커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송금내역. 황 씨 제공

송금내역. 황 씨 제공

그러면서 황 씨는 아름이 그의 직업이 대중에게 노출되는 직업임을 강조하며 의도적으로 접근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피해자 황 씨는 그룹 티아라를 2009년부터 응원했던 팬으로 알려져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앞서 지난 3일 아름은 아동학대, 아동 유기 방임, 미성년자 약취유인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아름의 모친도 미성년자 약취유인 혐의로 함께 검찰 송치됐다.

아름은 “전 남편이 1살도 안 된 애를 침대에서 집어 던져 떨어트리고 5살 된 애는 때리고 밀치고 집 밖으로 내쫓았다”면서 학대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바 있다.

이에 전남편 역시 지난 2월 아름을 아동학대 혐의로 고소했고, 경찰은 수사를 진행해왔다. 이후 경찰은 아름에게 아동학대 혐의가 있다고 보고 검찰에 송치했고, 전남편에게는 ‘증거 불충분’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한편, 지난 2012년 티아라로 합류해 활동하다 2013년 팀에서 탈퇴한 아름은 2019년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 후 두 아들을 뒀다.

이후 지난해 12월 전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인 사실을 알리며, 소송이 끝나는 대로 남자 친구와 혼인신고를 하겠다고 알렸지만, 최근에는 해당 남자친구와도 이별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