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선재랑 사진 찍은 변우석···“아 너무 쉽다”

변우석 SNS.

변우석 SNS.

배우 변우석이 자신의 포토 프레임에서 자신을 찍었다.

13일 변우석은 자신의 SNS에 ‘아 너무 쉽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 속 변우석은 자신의 프레임이 담긴 포토부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변우석 SNS.

변우석 SNS.

변우석 SNS.

변우석 SNS.

변우석 SNS.

변우석 SNS.

다른 사진 속 변우석은 캐릭터 모자를 쓴채 고개를 살짝 숙이고 있어 귀여움을 자아낸다. 이를 본 누리꾼 역시 ‘귀여워 미치겠다’ ‘생존신고를 너무 귀엽게 한다’ ‘너무 잘생겼어’ 들의 반응을 보였다.

해당 프레임은 포토 부스 브랜드 ‘포토이즘’과 변우석의 콜라보로 진행된 ‘변우석 프레임’이다. 해당 이벤트를 선택하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변우석의 프레임이 제공돼, 함께 사진을 찍는듯한 효과를 볼 수 있다. 해당 이벤트에 참여한 팬들은 이를 SNS에 인증하며 변우석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변우석은 지난달 종영한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에서 선재 역을 맡아 신드롬급 인기를 끌었다. ‘선재 업고 튀어’의 인기에 힘입어 변우석은 현재 아시아 투어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