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놀아주는 여자’ 임철수, 코믹 연기로 시선 강탈

JTBC 방송 캡처

JTBC 방송 캡처

배우 임철수가 코믹 연기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임철수는 지난 12일에 첫 방송된 JTBC 새 수목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서 야옹이파 두목 ‘고양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놀아주는 여자’는 어두운 과거를 청산한 큰 형님 지환(엄태구 분)과 아이들과 놀아주는 미니 언니 은하(한선화 분)의 반전 충만 로맨스.

첫 방송에서는 지환과 은하의 유쾌한 첫 만남과 함께 다양한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이 가운데 고양희는 호탕한 웃음소리와 화려한 스타일링으로 첫 등장부터 시선을 강탈했다. 지환에게 경쟁의식이 있는 고양희는 “서지환이가 망신살 뻗친 거를 내가 직관으로 봤어야 하는데”라며 아쉬워했다.

이는 과거 후계자 경쟁에서 지환에게 밀린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지환에 대한 자격지심뿐만 아니라 부하 직원에게 화를 냈다가도 이내 웃음 짓는 모습에서는 고양희의 성격을 엿볼 수 있었다.

지환은 신종 마약이 유통되고 있고, 그 마약에 고양희도 관심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고양희는 사탕 마약을 만족스럽게 들어보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임철수는 위트 있는 연기로 ‘고양희’에 찰떡같이 스며들었다. 특히 임철수는 펌 헤어와 트위드 재킷, 액세서리 등의 스타일링은 물론 쫀득한 톤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더했다.

짧은 순간 빠르게 변화하는 미세한 표정 연기도 잘 소화하며 드라마에 몰입감을 높이기도. 매 작품에서 등장마다 대체불가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존재감을 드러낸 임철수이기에 ‘놀아주는 여자’에서 보여줄 활약이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