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김계란 “자고 일어나니 고인, 흐름상 죽어야 하나 싶어”

김계란 SNS

김계란 SNS

유튜브 크리에이터 김계란이 자신의 사망 오보를 직접 정정했다.

13일 유튜브 채널 ‘피지컬 갤러리’에는 ‘안녕하세요 피지컬갤러리 제작팀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김계란 근황을 담은 동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제작진은 “이제 상체 운동 못 하시겠네요”라며 김계란에게 너스레를 떨었다. 김계란은 “스케줄 이동하다 교통사고가 나서 머리, 목, 어깨 골절로 수술을 할 것 같다. 뇌진탕 증상이 있어서 좀 더 지켜봐야하고, 어깨는 골절되어서 길게 회복이라 재활을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계란은 “거의 움직이질 못하고 있다. 밀린 애니메이션을 다 봤다. 저 죽었다는 기사도 있던데 저 살아있다. 죽은거는 마크에서 죽었지, 현실에서는 안 죽었다. 자고 일어나니까 고인이 되어있어서 흐름상 죽어야 하나 싶었다”고 익살스럽게 설명했다.

김계란은 “저 진짜 건강하다. 옛날에 갑상선 항진증으로 고생했을 뿐이다. 저는 진짜 감기도 잘 안 걸린다. 운동 험하게 해서 그렇다는 말씀을 하시는데 운동하다 다친 적은 없다. 운동 때문에 아픈 적도 없다. 오히려 운동 안하면 컨디션이 안 좋아진다”고 밝혔다.

김계란은 또 “병원에서 머리 부상 때문에 힘이 들어가는 건 최대한 피해달라고 하더라. 하늘이 조금 쉬라고 기회를 주신 거 아닌가 싶다. 빠르게 회복에 전념해서 다시 돌아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계란은 해군 특수전전단(UDT) 출신 크리에이터로 구독자 312만 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8일 교통사고를 당했다며 수술 소식을 알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