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아이랜드2’ 6인조 데뷔 카운트다운

Mnet ‘아이랜드2 : 파이널 카운트다운’ 방송화면

Mnet ‘아이랜드2 : 파이널 카운트다운’ 방송화면

‘아이랜드2’가 운명의 파이널 카운트다운을 시작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엠넷 ‘아이랜드2 : 파이널 카운트다운’(이하 ‘아이랜드2 : FINAL COUNTDOWN’) 8회에서는 개인의 운명을 걸고 데뷔 경쟁에 나선 12인(김규리·김수정·남유주·마이·방지민·손주원·유사랑·윤지윤·정세비·최정은·코코·후코)의 파트2 첫 번째 이야기와 새로운 스토리텔러로 합류한 그룹 제로베이스원(ZEROBASEONE)의 멤버 성한빈이 소개하는 파트2의 새로운 룰이 공개됐다.

파트1에서 살아남은 최종 12인은 앞으로 펼쳐질 총 세 번의 테스트를 거쳐 파이널 진출자를 가리는 본격 데뷔 경쟁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원자뿐 아니라 전 세계 K팝 팬들이 주목했던 테디(TEDDY) 프로듀싱 데뷔 걸그룹 인원수가 6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최종 7인으로 구성된 엔하이픈을 배출시킨 시즌1과는 다른 데뷔조 인원이 공개되면서 12인은 더욱 강력해진 의지를 불태웠다.

최종 데뷔 그룹을 프로듀싱할 더블랙레이블만의 음악 스타일 소화력이 핵심인 파트2의 첫 번째 테스트 ‘BLACK MADE TEST’도 공지됐다. 투애니원의 ‘내가 제일 잘 나가’, 블랙핑크의 ‘Lovesick Girls’, 아이즈원의 ‘라비앙로즈’까지 총 세 곡의 테스트송이 베일을 벗은 가운데, 더블랙레이블 프로듀서진의 손을 거쳐 각기 다른 콘셉트로 새롭게 편곡된 버전이 공개되자 아이랜더 12인은 들뜬 기분을 감추지 못했다.

파트1과는 달리 프로듀서의 선택으로 각 유닛 편성 및 리더가 미리 정해졌다. 힙&쿨 콘셉트의 ‘내가 제일 잘 나가’ 유닛은 윤지윤(리더)·김수정·마이·손주원, 로맨틱&판타지 콘셉트의 ‘라비앙로즈’ 유닛은 방지민(리더)·김규리·유사랑·후코, 걸리쉬&펑크 콘셉트의 ‘Lovesick Girls’ 유닛은 정세비(리더)·남유주·최정은·코코로 각각 구성됐다. 중간 평가까지 단 12시간만이 주어진 가운데, 다급해진 지원자들은 서둘러 파트 분배에 나서며 본격적인 연습에 돌입했다.

운명의 첫 번째 테스트 당일, 12명은 처음으로 아이메이트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무대를 펼쳤다. 가장 먼저 ‘라비앙로즈’ 유닛이 스테이지에 등장해 보는 이들을 빠져들게 하는 몰입감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고, 두 번째 순서로 등장한 ‘내가 제일 잘 나가’ 유닛 역시 파워풀하고 에너지 넘치는 무대로 프로듀서 및 디렉터진의 감탄을 유발했다.

마지막 주자로 출격한 ‘Lovesick Girls’ 유닛은 시작부터 리더 정세비의 화려한 사격 퍼포먼스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각 파트의 조화 역시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프로듀서 및 디렉터진의 탄성을 유발했다.

모든 유닛의 테스트 무대가 끝난 후 평가에 각각 50%씩 반영되는 ‘아이메이트 현장 평가 점수’와 ‘프로듀서 점수’ 그리고 이를 합친 ‘총 합산 점수’가 공개됐다. 먼저 ‘라비앙로즈’ 유닛과 ‘내가 제일 잘 나가’ 유닛의 점수를 합산한 결과 방지민·윤지윤·후코가 최상위권을 형성했으며, 김규리·유사랑·김수정이 그 뒤를 이었다. ‘Lovesick Girls’ 유닛의 점수만이 베일에 가려진 가운데, 과연 첫 번째 테스트에서 1위를 차지한 아이랜더는 누구일지 데뷔조 순위권에는 누가 이름을 올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