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종합] 박명수, 에스파 윈터 의리에 “내가 알던 아이돌 아냐” 극찬 (라디오쇼)

박명수·에스파 윈터. 연합뉴스

박명수·에스파 윈터. 연합뉴스

코미디언 박명수가 자신의 ‘부캐’ 차은수와 연기 호흡을 맞춘 에스파 윈터를 칭찬했다.

1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검색N차트’ 코너로 꾸며졌다.

이날 고정 게스트 전민기 팀장은 박명수의 부캐릭터 ‘차은수’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박명수는 “‘얼굴 천재’ 차은수가 최근에 에스파 윈터와 드라마를 찍었다. 1화가 나갔는데 반응이 뜨겁다”고 했다.

윈터의 연기를 극찬하는 반응이 있다는 청취자의 말에 박명수는 “윈터가 이걸 할 이유가 없는데 의리가 그렇게 있는 친구다. 재밌게 찍는 거기 때문에 부담없이 해도 되는데 연기가 마음에 안 든다고 자기 돈을 들여서라도 다시 찍겠다고 하더라. ‘그러지 말아라. 너무 잘했다’고 뜯어말릴 정도로 의리가 있고 열정이 있다”며 칭찬했다.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이어 박명수는 “윈터는 예쁘기도 하지만 사람이 됐다. 여태 알고 있던 아이돌이 아니다. 기가 막힌다”며 추켜세우기도. 이후 에스파의 신곡 ‘수퍼노바’를 듣고는 에스파의 노래가 좋다고 덧붙였다.

또 박명수는 ‘뼈말라’라는 키워드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뼈가 보일 정도로 마른 몸을 갖기 위해 음식을 거부하는 10대, 20대에 대해 박명수는 “청소년들은 영양분을 섭취해야 한다. 좋지 않은 것 같다”며 걱정했다.

이어 다이어트에 관해 있는 프로아나(거식증을 걸리기를 희망하며 과도한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라는 단어에 대해 “아이들, 청소년들 따라하면 안 된다. 건강하게 예뻐야 한다. 예쁘고 아프면 무슨 의미가 있겠나. 건강이 최고”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명수는 “사람은 개개인마다 성장 속도가 다 다르다. 잘 먹어야 한다. 특히 여름에는 잘 먹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