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첸백시vsSM, 결국 법적 대응 ‘핑퐁’…엑소 수호는 어쩌나

엑소 첸백시, SM 로고.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엑소 첸백시, SM 로고.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결국 법적 싸움까지 번지게 됐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이 엑소 멤버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첸백시 측도정산금청구소송을 예고하며 ‘법적 대응’ 카드를 꺼냈다.

14일 첸백시 소속사 INB100 측은 “지난 12일 SM이 저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SM은 저희의 협상안에 대해 아무런 응답도 없이, 곧바로 법적 대응이라는 무시무시한 칼을 뽑아 들었다”면서 “저희가 늘 의문을 가졌던 정산에 관하여, SM에 대해 정산금청구소송을 제기하겠다”고 했다.

이들의 갈등은 지난해 6월이 시작이다. 첸백시는 SM을 상대로 전속 계약 해지를 통보하며 부당한 장기계약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 SM과 첸백시 측은 치열한 공방 끝에 “전속계약 해지 및 공정거래위원회 제소 등 법적 대응을 원만히 마무리했다”며 “양측은 엑소가 정상적으로 활동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생각에 협상을 통해 사태를 해결했다”고 말했다.

INB100 제공

INB100 제공

그러나 지난 10일 첸백시 측이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SM의 협상 내용 불이행을 주장하며 갈등이 재점화됐다. 이들은 SM이 유통수수료 5.5%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서 매출액 10%를 지급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기에 SM은 지난 12일 서울동부지법에 첸백시를 상대로 계약 이행 청구의 소를 냈다. SM 측은 “당사는 첸백시와 개인 법인을 통한 활동을 허용하고, 개인 법인 매출의 10%를 지급하는 등의 합의서에 날인했다”며 “(이번 사태와 관련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전한 것.

다시금 수면 위로 드러난 갈등에 첸백시를 제외한 5명의 멤버들과 팬들은 곤란한 처지가 됐다. 엑소가 올 겨울 단체 컴백을 예정하고 있었기 때문. 갈등이 장기화될 경우 엑소 컴백이 무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가운데, SM 측은 11일 “(엑소 겨울 신보 발매를) 계획 중이었던 것은 맞고, 계획 변경에 대한 추가 논의는 아직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엑소의 리더 수호는 오늘(14일) MBN 드라마 ‘세자가 사라졌다’ 종영 인터뷰를 앞두고 있다. 그는 지난해 6월 뮤지컬 ‘모차르트!’ 출연 당시 개최된 프레스콜에서 첸백시 분쟁과 관한 1차 질문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수호는 “오늘 답변드릴 이야기는 아닌 것 같지만 멤버들끼리 잘 화합하고 팬 분들에게 더 좋은 음악 보여드리기 위해 문제 없이 잘 준비하고 있다. 기대 많이 해달라. 무엇보다 이제 공연을 시작한 ‘모차르트!’에 많은 관심 가져 달라”는 현답을 내놨다. 공교롭게도 이번 스케줄 역시 분쟁 속에서 진행되는 만큼, 수호에게 엄한 불똥이 튀지는 않을 지 우려가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