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의사♥’ 이정현, 둘째 임신···“먹덧땜에 2kg쪄” (편스토랑)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배우 이정현이 둘째 임신 후 먹덧을 겪는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이정현이 둘째 임신 사실을 최초 공개한다.

이날 이정현은 첫째 서아 임신 당시 3개월 내내 울며 힘든 시간을 보냈음에도 둘째 임신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밝힌다. 또 둘째 임신 후 느낀 감정 등을 털어놓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정현 남편이 임신한 아내를 위해 만든 특별한 요리, 이정현도 몰랐던 남편의 속마음도 공개되는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과 기대를 더 한다.

이날 공개되는 VCR 속 이정현은 귀염둥이 딸 서아가 좋아하는 ‘땅콩빵’을 만들기에 나섰다. 이때 이정현 남편이 “내가 도와줄 것 없어?”라고 물으며 주방으로 따라왔다.

평소에도 아내를 잘 도와주는 남편이지만, 이정현이 둘째를 임신한 만큼 더욱 아내를 신경 쓰고 있는 것. 이어 부부는 뱃속의 둘째 이야기를 하며 연신 행복한 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정현은 먹고 싶은 음식을 떠올렸다. 이정현은 첫째 임신 당시 입덧한 것과 달리 둘째를 임신하고선 먹덧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에 이정현 남편은 바로 자리에서 일어나 장을 보고 오겠다며 집을 나섰다. 잠시 후 장을 봐서 돌아온 이정현 남편은 곧바로 주방으로 향했다. 임신한 아내를 위해, 아내가 먹고 싶은 음식을 직접 만들어 주기로 한 것이다.

이정현은 남편이 만들어 준 음식을 누구보다 맛있게 먹었다. 그동안 본 적 없는 이정현의 폭풍 먹방에 모두 놀라자 이정현은 “벌써 2kg이나 쪘다”라며 걱정했다고. 과연 이정현 남편이 아내를 위해 만든 음식은 무엇일지, 임신한 이정현의 입맛을 사로잡은 레시피는 무엇일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이날 이정현 남편은 둘째를 임신한 아내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마냥 좋지만은 않다는 것. 지금껏 몰랐던 남편의 속마음을 알게 된 이정현은 “감동이다”라며 뭉클해 했다는 전언이다.

또 이정현은 임신 후 늘 잘 챙겨주는 남편을 떠올리며 “매일 밤 다리를 주물러준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14일 오후 8시 30분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