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NCT 도영 “친형 공명과 성이 달라···사실은” (나혼산)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NCT 멤버 도영이 친형인 배우 공명과 낭만적인 하루를 보낸다.

오늘(14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도영이 반딧불이의 실물을 영접하기 위해 친형 공명과 반딧불이 출몰 핫플레이스를 찾는다.

도영이 요리하는 동안 현관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온 손님은 2살 터울 친형인 배우 공명. 도영은 공명이 친형이라는 사실을 사람들이 알았을 때 형제의 성이 달라 헷갈려 했다면서 “공명의 본명은 동현이고, 저의 본명은 동영으로, ‘동’ 자 돌림이다. 둘 다 예명을 쓰고 있다”고 설명한다.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공명은 맛있는 냄새를 맡으며 요리 중인 동생 도영의 주위를 맴돈다. 윌슨을 신기해하는 공명에게 장난을 치고, 무심하게 직접 만든 햄 주먹밥을 건네는 도영의 색다른 모습이 미소를 자아낼 예정.

그런가 하면 도영은 최근 반딧불이에 관심이 생겼다고 밝히며 공명과 함께 반딧불이를 찾아 나선다. ‘반딧불이 원정대’가 된 도영과 공명은 반딧불이가 자주 출몰한다는 명소에 도착해 서로의 사진을 찍어주며 돈독한 형제애를 보인다. 어둠이 점차 내려 앉자 두 사람은 도영이 싸온 만찬으로 낭만적인 도시락을 맛본다.

도영은 반딧불이 출몰 피크타임이 다가오지만 반딧불이가 나타날 조짐이 보이지 않자, 점점 불안해진다. “기필코 보고 가겠어!”라며 다짐하면서도 초조함에 휩싸인 도영과 그런 동생을 위해 필사적으로 반딧불이를 찾는 공명. 과연 도영과 공명은 그토록 염원한 반딧불이를 영접했을지 본방송을 기대케 한다.

오늘(1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