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탕웨이 “아이유, 母와 닮은 모습 보여…유죄 인간” (문명특급)

유튜브 채널 ‘MMTG 문명특급’

유튜브 채널 ‘MMTG 문명특급’

배우 탕웨이가 자신의 엄마와 아이유가 비슷하다고 말했다.

13일 유튜브 채널 ‘MMTG 문명특급’에는 ‘탕웨이 하우스윗 (How Sweet)? 당장 여보라고 부르고 싶을만큼~ |️THE MMTG SHOW’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탕웨이는 가수 아이유와의 인연을 언급했다. 그는 지난 2월 발매한 아이유의 ‘Shh…’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열연을 펼친 바 있다. 이에 대해 탕웨이는 “(아이유 쪽에서) 먼저 연락이 왔다. (연락을 받고) ‘아이유? 할게요!’라고 했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MMTG 문명특급’

유튜브 채널 ‘MMTG 문명특급’

아이유가 좋다며 팬심을 고백한 그는 “그녀의 재능이나 연기, 성격이나 모든 게 좋다. 그리고 아이유는 귀엽고 예쁘다”고 칭찬했다.

뮤직비디오에서 탕웨이는 아이유의 엄마 역할을 맡아 감정적으로 교류하는 장면을 선보였다. 영상에는 탕웨이가 아이유를 포옹하는 장면이 그려지는데. 이 행동은 탕웨이의 애드리브라고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탕웨이는 아이유를 안은 계기에 대해 “아이유 씨가 저를 쳐다보는데 너무 많은 이야기를 담은 눈이었다. 그 눈을 보고 그냥 바로 안고 싶었다”고 했다.

이를 들은 재재가 탕웨이에게 “너무 스윗하다. 유죄 인간이다”라고 하자, 탕웨이는 “내가 아니라 아이유 씨 눈이 유죄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튜브 채널 ‘MMTG 문명특급’

유튜브 채널 ‘MMTG 문명특급’

이어 탕웨이는 “뒤돌아보고 있다가 딱 돌았는데 (아이유가) 순간적으로 엄마의 모습이 보였다. 그래서 집에 돌아가서 옛날 사진들을 봤다. 엄마의 어릴 적 사진을 보니 그때 엄마 머리가 되게 짧으셨는데 (아이유와) 엄마 눈이 너무 비슷하더라. 두 사람의 이미지가 중첩되며 너무 닮았다고 느꼈다”며 뮤직비디오 촬영 후기를 전했다.

또 탕웨이는 아이유가 자신을 향해 쓴 손편지에 대해 직접 한국어로 답장을 쓴 바 있다. 탕웨이는 “남편이 번역을 도왔다”며 편지를 쓴 일화를 밝혔다. 재재가 ‘다른 언어로 쓰는 어려움’에 대해 묻자, 탕웨이는 “재밌었다. 그림 그리는 것 같더라. ‘아이유 씨가 이걸 알아보겠지’하는 기쁜 마음으로 썼다”고 소감을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