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BTS 진에게 ‘뽀뽀 시도’ 팬, 결국 고발됐다

BTS 진에게 뽀뽀를 시도한 팬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BTS 진에게 뽀뽀를 시도한 팬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BTS 진에게 뽀뽀를 시도한 팬이 다른 BTS 팬에게 고발됐다. 고소장은 서울송파경찰서에 접수됐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BTS 갤러리에는 ‘허그회에서 진에게 성추행한 팬들을 경찰에 고발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자신이 제출한 고소 내용을 캡처해 게시글에 첨부했다.

고소장에는 “서울송파경찰서는 BTS의 진에게 성추행한 팬들을 ‘성폭력처벌법’ 제11조 ‘공중 밀집 장소에서의 추행’ 위반 혐의로 즉시 수사해 엄벌에 처할 수 있도록 하여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입니다”라고 적혀있다.

A씨는 “BTS 멤버 진이 전역 기념으로 오프라인 팬미팅을 열어 1000명의 팬과 포옹한 가운데, 몇몇 팬들이 성추행을 시도해 논란이 되고 있다는 기사가 보도됐다”며 “평소 BTS 음악을 즐겨 듣는 팬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말하며 고소 경위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신문고를 통해 진에게 성추행한 팬들을「성폭력처벌법」 제11조 ‘공중 밀집 장소에서의 추행’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는 사실을 전하며, 특히 돈벌이에 혈안이 되어 갓 전역한 진에게 이런 수모를 겪게 한 소속사는 통렬히 반성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팬들은 “이건 나도 너무 어이없더라 고발 잘했음”, “똑똑이 팬 응원해 잘했다 개추”, “성숙한 팬문화를 가집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작성자를 응원하는 분위기였다.

방탄소년단 갤러리에서 공개된 접수장. 방탄소년단 갤러리 캡처

방탄소년단 갤러리에서 공개된 접수장. 방탄소년단 갤러리 캡처

한편 지난 13일 서울 잠실에서 열린 BTS 진의 ‘허그회’에서 한 여성 팬이 진에게 볼 뽀뽀를 시도해 누리꾼들의 분노를 샀다. 파란색 스카프를 두른 한 여성은 진을 끌어안으면서 입술을 볼에 갖다 대려 했지만 진이 급하게 피해 뽀뽀에 성공하지는 못했다.

당시 누리꾼들은 “성추행 오지네”, “오늘만 사는 사람인가”, “앞으로 저런 이벤트 안하겠네 ㅋㅋ” 등의 댓글을 달며 크게 분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