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이 분 참 대단한 사람이구나” 대배우 송강호, 국민MC 유재석 첫 인상

유튜브 채널 ‘뜬뜬’

유튜브 채널 ‘뜬뜬’

배우 송강호가 유재석의 첫인상을 언급했다.

15일 유튜브 채널 ‘뜬뜬’에는 ‘첫 만남은 핑계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게스트로 디즈니플러스 ‘삼식이 삼촌’에 출연 중인 송강호, 변요한, 진기주가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오프닝에서 “송강호 형 하고는 토크를 나눠본 적 없다. 이런 프로그램 거의 처음으로 나오시는 거 아니냐. 어떤 심경의 변화가 있으신 거냐”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송강호는 “유재석 씨와는 두 번을 뵌 것 같은데 슥 스치며 인사를 나눈 게 다인 거 같다. 되게 반갑다”라며 “유재석 씨하고 정식으로 인사한 게 오늘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뜬뜬’

유튜브 채널 ‘뜬뜬’

유재석은 “저도 데뷔하고 근 30년 만에 형님을 뵙게 됐다. 제가 안 그런 척했지만 오늘 진짜 저한테는 뜻깊은 날”이라며 “다음에 우연한 기회에 보면 달려가서 적극적으로 좀 (하겠다)”고 말했다. 송강호는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송강호는 과거 상갓집에서 유재석을 봤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조문을 갔다가 지나가면서 뵀는데 너무 예의가 바르더라. 그때 알아봤다. 이분이 참 대단한 사람이구나. 그렇게 인사하기 쉽지 않은데 모든 분에게 겸손하게 인사하는 거 보고 지나가며 봤는데도 굉장히 인상이 강렬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참 만나 뵙고 싶었는데 오붓하게 저희끼리 ‘삼식이 삼촌’이라는 시리즈를 통해 만나니까 너무 좋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