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이상민 “친동생 존재, 모친상 때 알게 돼” (미우새)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

방송인 이상민이 자신의 가정사를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 이상민이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모친이 떠난 후 첫 가족 모임에 참석했다.

고향인 광주 송정에 도착한 이상민은 고향에 온 목적을 ‘가족 모임’이라고 말했다. 외가에 들어선 이상민은 자신의 작은 외삼촌, 큰외숙모, 사촌 형·누나 인사를 나눴다. 그러면서 “(모친의) 장례식 이후 처음 뵙는다”고 말했다.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

식사 후 이상민은 “빈소에서 들었던 충격적인 이야기가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모가 네 동생 죽었을 때 수발을 다 했다고 하더라. 나한테 동생이 있었다는 말에 놀랐다”고 했다. 이에 외삼촌도 “네 동생 기억나냐”며 “대흥동 살 때 동생이 있었다. 이름은 상호. 하지만 바로 얼마 되지 않아 일찍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이에 사촌 형은 “그래서 엄마가 더 상민이에 대한 마음이 컸을 거라고, 사촌 누나도 “고모는 상민이밖에 몰랐다. 상민이가 재혼하는 걸 싫어해 상민이를 위해 끝까지 혼자 있겠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상민은 “그게 가장 불효였던 것 같다”며 후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