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큐브엔터, (여자)아이들 ‘무보수’ 현장서포터즈 모집 뭇매

그룹 (여자)아이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여자)아이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여자)아이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큐브)가 팬 서포터즈를 모집하는 공지를 올렸다 비판에 직면했다.

큐브는 17일 위버스에 (여자)아이들 팬 서포터즈 모집을 안내했다. 해당 공지에 따르면 오프라인 팬 서포터즈 모집 기간은 17일부터 인원 충족 시까지로 모집 인원은 따로 알리지 않았다.

(여자)아이들 팬 서포터즈 활동 내용은 공개방송 현장 및 팬클럽 관리로 지원할 수 있는 자격은 ▲(여자)아이들 공식 팬클럽 멤버십 가입자 ▲만20세 이상, 시간 제약 없이 오프라인 활동이 가능한 자 ▲팬클럽 운영 상황을 외부로 발설하지 않을 자 ▲타 아티스트의 팬 서포터즈 및 임원이 아닌 자 등이다.

사실상 (여자)아이들 팬클럽 회원을 대상으로 그룹이 참석하는 공개방송 현장 등을 봉사활동 형식으로 관리하는 서포터즈를 모집하는 것이다.

해당 공지는 당장 팬들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팬들을 무료로 동원해 현장을 관리하게 하는 것이 현 시대의 정서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연예 관련 커뮤니티에는 ‘현장 매니저가 없는 것이냐’ ‘팬들을 무보수로 부려먹는 것’ ‘20년 전 연예 기획사의 공지 같다’ ‘시간제약 없이 오프라인 활동 가능한 사람을 구하려면 보수를 줘야 하는 것 아니냐’ ‘미친 것 아니냐. 평일이고, 아침이고 언제든 부르면 오고 비밀을 지키면서 하라는 일은 시키는 대로 하고 돈은 안 받는 노예를 모집하는 것이냐’ 등 이와 관련한 비판 여론이 들끓었다.

일부 팬들은 소속사의 미숙한 대처가 (여자)아이들의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표하고 있다.

(여자)아이들은 월드 투어를 계획 중에 있다. 오는 8월 3일, 4일 ‘아이돌’ 월드투어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홍콩, 도쿄, 오클랜드, 애너하임, 휴스턴, 로즈몬트, 벨몬트 파크, 타이베이, 방콕, 마카오, 멜버른, 시드니 등 전 세계 14개 도시에서 월드투어 공연을 이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