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변우석 최애’ 라이즈 앤톤 “나도 수영선수 출신 ‘선업튀’ 재밌게 봐”

라이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라이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라이즈 멤버 앤톤이 배우 변우석의 응에 화답했다.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라이즈 첫 미니앨범 ‘RIIZING(라이징)’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RIIZING’은 라이즈가 지금까지 이뤄온 것을 넘어 다음 목표로 향해 ‘HUSTLE’하게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라이즈만의 표현법으로 정의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Boom Boom Bass’을 포함해 ‘Impossible’과 선공개곡 ‘Siren’ ‘9 Days’ 그리고 ‘Honestly’ ‘One Kiss’ ‘Talk Saxy’ ‘Love 119’ 까지 총 8곡이 수록, 라이즈 자체 장르인 이모셔널 팝이 다채롭게 담겼다.

특히 타이틀곡 ‘Boom Boom Bass’는 뮤직비디오에 전설의 베이스 기타를 찾아가는 스토리를 담았다. 이에 멤버 앤톤에게 베이시트르 출신인 아버지 윤상의 반응을 물었다. 앤톤은 “아빠가 베이시스트 출신이셔서 어렸을 때 아빠가 베이스 치는 모습을 많이 봤다. 또 베이스라인이 독특한 노래도 좋아하는데 ‘Boom Boom Bass’ 역시 베이스 라인이 독특하다보니까 아빠한테도 얼른 들려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빠도 라이즈 노래 중에 ‘Boom Boom Bass’를 가장 좋아하실 거 같다”고 덧붙였다.

윤상 뿐만 아니라 라이즈는 배우 변우석, 방송인 홍석천 등에 샤라웃(응원)을 받은 바있다. 특히 변우석은 자신의 최애로 앤톤을 뽑았다. 이에 앤톤은 “변우석 선배님은 마마 행사에서 처음 뵀었다. 변우석 선배님이 어딜가도 라이즈에 대해서 좋은말을 해주셔서 감사하다. 저도 어릴 때 수영을 했어서 (변우석 주연의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작품도 재밌게 봤고, 선배님도 응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라이즈 첫 미니앨범 ‘RIIZING(라이징)’은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