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라이즈 “기타→베이스···악기 서사는 우리만의 세계관”

라이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라이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라이즈 멤버들이 데뷔 앨범과 이번 앨범 ‘RIIZING’의 연관성을 언급했다.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라이즈 첫 미니앨범 ‘RIIZING(라이징)’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RIIZING’은 라이즈가 지금까지 이뤄온 것을 넘어 다음 목표로 향해 ‘HUSTLE’하게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라이즈만의 표현법으로 정의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Boom Boom Bass’을 포함해 ‘Impossible’과 선공개곡 ‘Siren’ ‘9 Days’ 그리고 ‘Honestly’ ‘One Kiss’ ‘Talk Saxy’ ‘Love 119’ 까지 총 8곡이 수록, 라이즈 자체 장르인 이모셔널 팝이 다채롭게 담겼다.

데뷔곡 ‘Get A Guiter’에 이어 이번 앨범의 컨셉은 ‘베이스’다. 이에 팬들은 라이즈에게 악기 서사를 부여하는 것 아니냐고 추측하기도 했다. 멤버들은 각자 다른 의견을 제시하며 추측에 답했다.

먼저 은석은 “‘Get A Guiter’는 기타고 ‘Boom Boom Bass’는 베이스라 다른 장르지 않을까 생각한다. 혹시 악기 서사가 이어진다면 다음번엔 바이올린을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하지만 원빈은 “‘Get A Guiter’때보다 한층 더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있지 않지 않냐. 나는 ‘Boom Boom Bass’가 ‘Get A Guiter’의 연장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앤톤은 “나는 악기에 관련된 게 의도한 게 아니라고 들었다. 어떻게 보면 팬분들이 만든 라이즈만의 세계관인데 이또한 재밌게 봐주시면 될 거같다”고 의견을 정리했다.

한편, 라이즈 첫 미니앨범 ‘RIIZING(라이징)’은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