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박세리 눈물 “父, 계속 막았다…이런 상황 유감”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보이고 있다. 2024.6.18. 연합뉴스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보이고 있다. 2024.6.18. 연합뉴스

골프선수 출신이자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 박세리가 “상황을 막으려 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는 박세리희망재단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박세리는 해당 일을 사전에 막을 수 없었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눈물을 흘렸다. 그는 “저는 화가 너무 나서 눈물이 안 날 줄 알았다. 저한테는 가족이 가장 컸다. 그게 다인 줄 알고 시작을 했고 막을 수 없냐고 말씀하셨는데, 막았다. 계속 반대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아빠와 의견이 달랐다. 한번도 아빠의 의견에 동의한 적 없고, 저는 그냥 제 갈길을 갔고 저희 아빠도 가시는 길을 가셨다. 그 길을 만들어드리는게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이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세리는 “상황이 이렇게 된 거에 대해서는 굉장히 유감이다. 정말 많은 기자회견을 좋은 일로만 했었지만 어차피 지금 일어난 일이다. 해결될 일만 남았지만 저는 제가 앞으로 갈 길은 확고히 방향이 정해진 사람이라, 더 이상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닌 건 확실하다”고 잘라 말했다.

한편 박세리는 지난해 9월 부친을 사문서위조 및 사문서위조 행사 혐의로 고소했다. 박세리 부친은 국제골프학교를 설립한다며 사업참가의향서를 작성했고, 이에 재단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박세리희망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박세리 감독은 국제골프스쿨, 박세리 국제학교(골프 아카데미 및 태안, 새만금 등 전국 모든 곳 포함) 유치 및 설립 계획 예정이 없다’는 안내문을 게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