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케플러, 9인 마지막 콘서트 ‘Kep1going’···한국 포함 20개 국가·지역 라이브 생중계

웨이크원·소니뮤직재팬·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웨이크원·소니뮤직재팬·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케플러(Kep1er)가 9인조 마지막 일본 콘서트를 7월 개최하며 글로벌 팬들과 만난다.

케플러(최유진, 샤오팅, 마시로, 김채현, 김다연, 히카루, 휴닝바히에, 서영은, 강예서)는 오는 7월 13일부터 15일까지 일본 K-아레나 요코하마에서 ‘Kep1er JAPAN CONCERT 2024 ’Kep1going‘(케플러 재팬 콘서트 2024 ’켑원고잉‘)’을 개최한다.

공연은 케플러가 9인조로 선보이는 마지막 콘서트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해 데뷔 첫 일본 아레나 투어를 성황리에 마치고, 지난 3월 개최한 일본 팬 콘서트에서도 약 3만 명을 동원한 케플러는 이번에도 변함없는 티켓 파워와 글로벌 위상을 입증한다.

이 콘서트의 대미를 장식하는 15일 공연은 한국을 포함한 20개 국가 및 지역에서 생중계를 확정해 열기를 더한다. 생중계 티켓은 오늘(18일) 정오부터 플랫폼 ‘Stagecrowd(스테이지크라우드)’를 통해 판매 중이며, 자세한 사항은 케플러 공식 SNS와 티켓 판매 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케플러는 그동안 다양한 무대에서 검증받아온 퍼포먼스와 탄탄한 라이브를 바탕으로 최고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인 가운데, 이번 생중계를 통해 더 많은 글로벌 팬들이 케플러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케플러는 지난달 8일 케플러와 케플리안(공식 팬덤명)이 앞으로도 함께 꿈을 향해 달려갈 것이라는 의미를 담은 일본 정규 1집 ‘Kep1going’을 발매했다. ‘Kep1going’은 앨범 누적 판매량 10만 장을 기록했으며, 앞서 발매한 3장의 싱글앨범에 이어 일본 레코드협회로부터 4회 연속 ‘골드’ 음반 인증을 받는 등 현지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케플러는 또 지난 3일 국내 첫 정규앨범 ‘Kep1going On(켑원고잉 온)’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Shooting Star(슈팅 스타)’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이번 앨범은 발매 이후 13개 국가 및 지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상위권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음악 방송 1위에 오르며 인기를 이어 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