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전문] 지연, ♥황재균 악플테러→유튜브 중단 선언

지연 SNS.

지연 SNS.

가수 겸 배우 지연이 유튜브 활동을 중단을 선언했다.

20일 지연은 자신의 SNS에 “개인 사정으로 인하여 당분간 영상 업로드가 어려울 것 같아 구독자 여러분의 양해를 부탁한다. 밝은 모습으로 돌아오겠다”라고 올렸다.

이를 본 누리꾼은 지연이 언급한 ‘개인 사정’을 남편 황재균의 벤치 클리어링 논란으로 추측했다.

지연이 언급한 ‘개인 사정’에 대해 누리꾼들은 앞서 남편이자 KT위즈 소속 야구선수 황재균 벤치 클리어링 논란으로 인해 악성 댓글을 받은 것 때문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황재균이 소속된 KT위즈는 지난 5일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12-2로 패했다. 당시 양팀은 경기 종료 후 벤치클리어링을 벌여 논란이 됐다.

이날 황재균은 큰 점수 차가 나는 상황 속 격한 삼진 세레머니를 펼친 한화 투수 박성원을 경기 이후 호출했고, 이로 인해 양 팀의 벤치 클리어링이 시작됐다.

당시, 한화 이글스의 김경문 감독과 베테랑 투수 류현진이 사과의 뜻을 전했음에도 감정을 주체하지 못한 황재균의 행동에 비판이 일었다.

이후 지연의 SNS와 유튜브 채널에는 야구 팬들의 악플 세례가 이어지며 불똥이 튀었다. “남편 관리 좀 해라”, “남편 인성부터 키우자” 등 황재균의 태도를 지적하는 댓글이 올라왔다. 이에 또 다른 사람들은 “너무 생각하지 말라. 악플이 아닌 좋은 걸 지연에게 줘라”, “나쁜 댓글 신경 쓰지 마라”라며 응원했다. 지연과 황재균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았다.

한편, 지연과 황재균은 2022년 12월 결혼했다.

이하 지연 SNS 전문.

안녕하세요 지연입니다.

개인 사정으로 인해 당분간 유튜브 영상 업로드가 어려울 것 같아

구독자 여러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밝은 모습으로 돌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