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7월 입대’ 그리 “父 김구라 울면 은퇴…해병대 말뚝 박겠다”

유튜브 ‘그리구라’

유튜브 ‘그리구라’

방송인 김구라 아들 그리가 해병대 입대를 앞두고 심경을 말했다.

20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포항 물회 먹다가 해병대 239기 만난 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그리는 구독자들의 댓글 중 “동현 님 입대하면 아버지 우신다고 본다. 김구라 님이 아들 엄청 예뻐하더만”이라는 글을 읽었다. 제작진도 “나도 운다에 한 표”라고 예측했다.

이에 그리는 “울면 은퇴 하겠다. 말뚝 박을 거다. 절대 안 운다. 이걸로 울 분이 아니다. 감정적으로 우시는 분이 아니다. 코를 깊숙이 찔렀다거나 하면 우실 거다. 군대 간다고 우시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튜브 ‘그리구라’

유튜브 ‘그리구라’

이를 들은 제작진이 “그래도 아들 군대 가는데 우시지 않을까”라고 하자 그리는 “그럴라나요?”라며 의문을 표했다.

또 자신이 울 것 같은 타이밍으로 “훈련소 수료식날 줄 쫙 서 있다. 그러면 부모님들이 저 멀리서 기다리고 있다. 순서 다 지나고 나서 ‘앞으로 나오셔도 됩니다’ 하면 그 많은 빡빡이들 사이에서 자기 자식을 찾아야 한다. 부모님이 오면 ‘어쩌고 저쩌고 신고합니다’ 이렇게 하거든요. 그때 약간 눈물날 것 같다. 저 눈물이 진짜 없는데 잠깐이라도 ‘집에 왔다’는 생각이 들 것 같아서 울 거 같은 느낌이 있더라”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