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정만현 ‘나쁘잖아’로 가요계 복귀···타이틀곡 ‘악연’

가수 정만현 앨범 커버. 빅텐트에이앤엠 제공

가수 정만현 앨범 커버. 빅텐트에이앤엠 제공

가수 정만현(J the MH)이 6월 21일 정오 더블 싱글 앨범 ‘나쁘잖아’를 발매했다. 지난 몇 년간 유튜브, 사운드클라우드 등 SNS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정만현(J the MH)은 저번 싱글 앨범 ‘멈춰’에 이어서 두 번째 싱글을 가요계에 선보였다.

이번 앨범 ‘나쁘잖아’는 정만현의 음악적 색깔을 드러냈다. 그루비한 기타와 감각적인 리듬, 매력적인 멜로디와 영화같은 탄탄한 가사와 스토리가 증명하는 색채가 대중들을 사로잡고 있으며, ,독보적인 목소리와 음악적 가치를 지닌 정만현의 복귀를 알렸다.

타이틀 곡 ‘악연’은 서로 사랑하지만 서로를 다치게 하는 얽힌 관계에 관한 노래다. 말하는 듯한 가사와 그 속에 녹아있는 가슴 아픈 이야기는 마치 영화처럼 사람들을 녹이듯이 풀어내고, 그루비한 정만현 특유의 무드가 곡을 이끌어가며 매혹적이기까지 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또한 서브 타이틀 곡 ‘별로 (Feat. Ssup) ’는 나를 사랑하는 상대방을 무심함으로 다치게 하는 노래다. ‘악연’이 사랑하지만 다치는 관계였다면, ‘별로’는 사랑하지 않아서 다치게 하는 관계를 노래했다. 또한 피처링으로 유튜브 랩 경연 ‘방구석 래퍼’에서 우수한 성적을 보여준 래퍼 ‘SSUP’이 함께 참여해 힙합적인 분위기를 한 층 보여주고 있다. 더불어, 지난 앨범에 이어 다시 한 번 직접 작사와 작곡을 총괄한 정만현(J the MH)의 음악적 역량과 가치를 증명해낸 곡이다.

정만현(J the MH)의 소속사 빅텐트에이앤엠은 “이번 더블 싱글 발매와 함께 자신의 음악적 세계관을 대중들에게 확장하고 증명해나가며 계속해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다양한 활동을 통해 앞으로 아티스트 정만현의 매력을 보여줄 계획” 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