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낮과 밤이 다른 그녀’ 188만 구독 ‘너덜트’ 전상협 뜬다

JTBC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

JTBC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

김아영과 너덜트의 전상협이 유쾌한 존재감으로 드라마를 꽉 채우고 있다.

힘차게 첫출발을 알린 JTBC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극본 박지하/ 연출 이형민, 최선민/ 제공 SLL/ 제작 삼화네트웍스)(이하 ‘낮밤녀’)에서 다채로운 캐릭터와 카메오의 향연이 보는 즐거움을 더하고 있는 것.

먼저 ‘맑은 눈의 광인’으로 MZ세대를 대표하는 아이콘 김아영은 극 중 이미진(정은지 분)의 오랜 친구 도가영이자 뷰티 너튜버 또가영을 맡은 가운데 발랄한 첫 등장을 알렸다. 백만 유튜버를 거느린 너튜버답게 촬영에 매진 중이던 도가영은 이미진이 예고도 없이 문을 열고 들이닥치자 연기 톤을 벗어던지고 절친 응대 모드로 변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이미진이 낮에는 부캐 임순(이정은 분)으로 살고 밤에는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온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더욱 그녀의 이중생활에 힘을 보태줄 조력자로서의 활약도 예고하고 있다.

이어 이미진과 도심 추격전을 찍으며 눈물 콧물 흘리게 한 취업 사기꾼에는 188만 구독자를 사로잡은 너덜트 채널의 유튜버 전상협이 특별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간 콘텐츠에서 선보인 생활밀착 공감형 연기 내공을 가감 없이 발휘, 이미진뿐만 아니라 보는 이들의 화를 부르는 밉상 사기꾼 역할을 천부적으로 소화해 냈다.

특히 겁도 없이 공무원 시험장에 가서 사기를 칠 생각을 했느냐며 혀를 차는 경찰 앞에서 죄를 뉘우치거나 반성하는 기색도 없이 “우물을 파려면 목마른 놈들이 득실대는 델 가야 수맥 잡을 확률이 높은 이치라고나 할까요”라며 뻔뻔하게 대꾸하기도 했다. 사기꾼마저 리얼하게 표현해 낸 전상협의 카메오 출연은 ‘낮과 밤이 다른 그녀’의 서사에 큰 힘을 보탰다.

뿐만 아니라 이번 주 방송에서는 UDT 출신 유튜브 크리에이터 짱재가 출격을 앞두고 있다. 그의 피지컬과 연기력에 걸맞은 역할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에 짱재가 어느 장면에서 어떤 캐릭터로 분해 등장하게 될지 시청자들의 호기심 어린 궁금증이 쏟아지고 있다.

이처럼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이정은(임순 역), 정은지(이미진 역)의 환상적인 호흡은 물론 곳곳에 개성 가득한 캐릭터들을 심어놓으며 반가움을 유발하고 있다. 예기치 못한 선물처럼 찾아오는 카메오의 등장이 다음 이야기를 기다려지게 만든다.

유튜브 스타들이 깜짝 카메오로 등장 중인 JTBC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내일(22일) 오후 10시 30분 3회로 찾아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