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공식] 파우(POW), 멤버 현빈 발목 부상으로 새 앨범 발매 연기

그리드 엔터테인먼트

그리드 엔터테인먼트

아이돌그룹 파우(POW)가 멤버 현빈의 발목 부상으로 차기 앨범 발매 일정을 연기한다.

21일 소속사 그리드 엔터테인먼트는 “파우 멤버 현빈은 최근 컴백을 앞두고 신곡 안무 연습을 진행하던 중 발목을 접질려 병원에 내원 후 검사 및 진료를 받았다. 진단 결과 족근관절 염좌로 인해 3주간 격한 운동과 무리한 동작을 금해야 하고 물리치료 및 약물치료를 병행해야 한다는 전문의의 진단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7월로 예정되어 있던 파우의 새 앨범 발매 및 컴백 스케줄은 연기되었다. 컴백 관련 콘텐츠 또한 이번주부터 게시 예정이었으나 해당 상황에 따라 추후 재공지될 예정이다.

공식 입장을 통해 그리드 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 회복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예정되어 있던 파우의 차기 앨범의 발매 연기를 결정하게 되었다”라며 “아티스트의 빠른 시일 내에 컨디션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그리드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그리드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아직 티저 및 일정이 게시되기 전이지만, 7월 발매 예정이었던 POW 앨범 발매 연기 관련 안내 말씀 드립니다. 컴백일정을 기대하고 계셨을 팬 여러분께 관련하여 좋지 못한 소식을 알려 드리게 된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POW 멤버 현빈은 컴백을 앞두고 신곡 안무 연습 진행 중 발목에 경미한 통증을 느껴 즉시 전문 병원에 내원하였고, 일상적인 활동에는 문제가 없으나 격한 운동과 무리한 동작을 금해야 한다는 전문의의 소견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앨범 발매 전까지 무리한 스케줄을 제외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컴백 준비를 진행하고 있던 와중, 전일 새벽 단체 안무 연습 시 발목을 접질려 재차 통증을 느껴 해당 부위 전문 병원에 내원하여 검사 및 진료를 받았습니다.

진단 결과 ‘족근관절 염좌’로 인해 3주간 격한 운동과 무리한 동작을 금해야 하고 빠른 회복을 위해 물리치료 및 약물치료를 병행해야 한다는 전문의의 진단을 받았습니다. 또한 전문의로부터 예정되어있던 앨범 발매 및 스케줄의 진행은 현재로서는 무리가 있다는 추가 소견을 받았습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 회복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예정되어 있던 POW 차기 앨범의 발매 연기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앨범 발매 일정 및 예정되어 있던 콘텐츠 공개 일정은 금주부터 게시 예정이었으나 해당 상황에 따라 추후 재공지할 예정입니다.

POW의 컴백을 기다리시던 중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인해 놀라셨을 팬 여러분들과 본 앨범의 발매를 위해 힘써 주신 수많은 관계자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아티스트 건강을 위해 심도 깊은 논의 끝에 결정된 사안이니 만큼 너른 양해 부탁드립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빠른 시일 내에 컨디션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