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조혜련, 급하게 재혼한 이유···“얼굴 보고”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언니’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언니’

방송인 조혜련이 재혼 이유를 밝혔다.

20일 이지혜의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언니’에는 ‘피가되고 살이되는 이지혜 왕언니들의 충고(이경실, 조혜련)’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이경실·조혜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지혜·이경실·조혜련과 함께 결혼식 축의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조혜련은 이경실 “언니는 두 번 받아먹었잖아”라며 장난을 걸었다. 이에 이경실은 “나는 두 번 받아먹은 만큼 다 한다”고 답했다.

이경실과 마찬가지로 재혼을 한 조혜련은 “난 (두번째 결혼식에는) 초대를 안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이경실은 “얘는 마음이 급했다. 두번째는 빨리 하고 싶어했다”고 폭로했다. 이를 들은 이지혜는 “남편이 잘 생기셨더라”라고 거들었고, 조혜련은 “얼굴 보고 했다”고 답했다.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언니’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언니’

그러자 이경실은 “나는 몸을 본다. 몸을 본다는게 다른 게 아니라 옷을 입었을 때의 스타일을 본다”고 자신의 취향을 밝혔다.

이 밖에도 이경실과 조혜련은 이지혜를 향해 인생 선배로서 조언했다. 이지혜가 “살아보니까 내가 다 해야 해. (남편이) 도와주는 데 성에 안 차”라고 말하자, 이경실은 “(다 잘하려고 하는 건) 네 욕심이다. 어느 정도 네가 내려놔야 된다”고 말했다.

육아에 관한 조언도 빠지지 않았다. 아이들 잘 키운 비법에 대해 조혜련은 “그냥 걔가 하는 것을 존중해 줬어”라고 털어놨다. 이경실도 “자식은 내 맘 대로 안 돼. 아이의 특성을 이해해야 한다. (딸이) 공부하라고 스트레스 안 줬던 거에 대해서 고맙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