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부모 ‘빚투’ 마이크로닷 눈물 “삶의 소중함 다시 생각”

래퍼 마이크로닷이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예술나무씨어터에서 열린 EP‘다크사이드’ 발매 쇼케이스에서 인사말 하던 중 뒤돌아 감정을 추스리고 있다. 지난 2018년 마이크로닷은 부모 빚투 논란에 휩싸이면서 활동을 중단했다. 연합뉴스

래퍼 마이크로닷이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예술나무씨어터에서 열린 EP‘다크사이드’ 발매 쇼케이스에서 인사말 하던 중 뒤돌아 감정을 추스리고 있다. 지난 2018년 마이크로닷은 부모 빚투 논란에 휩싸이면서 활동을 중단했다. 연합뉴스

래퍼 마이크로닷이 부모 ‘빚투’ 논란 이후 첫 공식석상에서 사과를 전했다.

마이크로닷은 24일 서울 구로구 예술나무씨어터에서 새 EP ‘다크사이드’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다시 이렇게 기자님과 여러분 앞에 인사하게 돼 참 많이 떨리는 마음이다. 사건 이후에 시간을 보내면서 많은 반성과 노력의 시간을 가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먼저 저의 부모님과 저로 인해 피해를 입고 상처를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피해자 한 분 한 분 만나 사과드리는 게 먼저였다. 그러다 보니 6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빚투 당시)저의 첫 대응에 대해서도 많은 후회와 반성을 하고 있다. 참 어리석었던 행동이었다. 지금 다시 생각해봐도 어리숙했다. 죄송하다”며 “인생에 많은 어려움도 있었지만, 많은 부분을 깨닫고 성장하게한 시간이었다. 삶의 소중함도 다시 생각하게 됐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또 “그 시간들이 지금 뿐만 아니라 미래에도, 앨범 작업에도 밑거름이 됐다. 궁금한 부분 많은 거라고 생각한다. 이 자리에서 진솔하게 말씀 드리겠다”며 “새 앨범도 열심히 준비했으니 응원하는 마음으로 들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마이크로닷은 지난 2018년 부모 빚투 논란에 휩싸이면서 활동을 중단했다. 마이크로닷 부모는 1990년부터 1998년까지 충북 제천에서 친인척과 이웃들에게 4억 원을 빌린 후 1998년 뉴질랜드로 도주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마이크로닷 부친 신모 씨는 징역 3년, 모친 김모 씨는 징역 1년을 각각 선고받았으며, 복역을 마치고 뉴질랜드로 추방됐다. 마이크로닷은 2020년 앨범 활동을 재개했다.

마이크로닷의 새 앨범 ‘다크사이드’는 누구나 양면의 모습을 지녔듯, 마이크로닷이 가진 긍정 에너지와는 다른 내면에 갇혀있던 또 다른 자아를 표출하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변하지 않아’를 비롯한 총 5곡이 담겼다. 24일 오후 6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