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범인 낙인에 ‘지코가 석자’ 구하라 법률대리인 “상상도 못했다···아니길 바라”

고 구하라 금고 털이 사건을 다룬 ‘그것이 알고싶다’가 방송된 뒤 현재까지 잡히지 않은 범인으로 가수 지코가 지목되는 일이 발생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고 구하라 금고 털이 사건을 다룬 ‘그것이 알고싶다’가 방송된 뒤 현재까지 잡히지 않은 범인으로 가수 지코가 지목되는 일이 발생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고 구하라 자택 안에 있던 금고를 털었던 범인으로 가수 지코가 지목돼 소속사가 법적대응까지 시사하는 일이 발생했다.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22일 방송에서 고 구하라의 금고 도난 사건을 재조명했다. 해당 사건은 2020년 1월 14일 신원미상의 남성이 고 구하라의 자택에 침입해 금고를 절도한 사건으로 현재까지 범인이 검거되지 않았다.

사건은 고 구하라가 2019년 11월 24일 자택에서 숨졌고 2020년 1월 13일 49재 추모식까지 치러진 뒤 발생했다. 범인의 모습은 CC(폐쇄회로)TV에 담겨 있다. 이 남성은 비니와 장갑으로 자신의 신원을 감춘 채 고 구하라의 자택으로 침입했다. 이 남성이 절도한 고 구하라의 금고는 31kg에 달했다.

금전적 목적의 범행은 아닌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고 구하라 자택에는 고가의 명품 등이 있었지만, 범인은 금고만 가져갔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금고 안에 어떠한 자료 탈취를 위해 해당 범행을 저리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일고 있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이번 방송에서 CCTV를 바탕으로 몽타주를 공개했다. 제작진은 금고를 훔쳐 간 범인이 직접적으로 얽힌 당사자가 아니라 심부름센터 또는 청부업체 관계자일 가능성도 제기했다.

고 구하라 자택 금고 털이 사건을 다룬 ‘그것이 알고싶다’ SBS 방송화면 캡처

고 구하라 자택 금고 털이 사건을 다룬 ‘그것이 알고싶다’ SBS 방송화면 캡처

해당 방송이 나간 뒤 지코가 지목됐다. 범인의 몽타주와 CCTV 속 모습이 지코와 닮았다는 것이 누리꾼들의 주장이다. 이외에도 범인의 짧은 새끼 손가락 모습이 지코와 일치하고 걷는 모습과 전문가들이 추정한 범인의 신장과 지코의 실제 키가 일치한다는 것에도 주목했다.

이뿐 아니라 지코가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가수 정준영의 휴대전화를 가리켜 ‘황금폰’이라고 언급한 것도 재주목받고 있다.

해당 의혹이 불거지자 지코 본인은 우회적으로 이를 부인하고, 소속사는 법적대응까지 공지했다.

지코는 23일 인스타그램에 “이곳은 보금자리인가 어리석은 방어기제가 쌓은 울타리인가. 미색의 천정이 하늘 같다”며 “가슴 편에 지어지는 수많은 표정을 여과 없이 드러내는 당신이 제일 사람답다. 더 이상 머뭇거림에 삶을 흘려 보내지 않기를”이라고 적었다.

고 구하라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 SBS 방송화면 캡처

고 구하라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 SBS 방송화면 캡처

지코의 소속사인 하이브 산하 레이블 KOZ엔터테인먼트 또한 24일 입장을 내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대상으로 게시글 및 댓글을 채증해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추가로 최근 제기된 아티스트 관련 루머 역시 사실이 아님을 명확히 말씀드리며 이에 대해서도 강경히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고 구하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존재 노종언 대표 변호사는 “방송을 보고 너무 놀랐고 상상도 할 수 없었다. 진심으로 아니길 바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