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단독] 쯔양 협박 수천만원 뜯어낸 ‘렉카연합’ 유튜버 피고발

‘과거 이력’ 제보 무마 조건

콘텐츠 제작 계약 명목으로 받아

“또다른 연루 가능성···철저 조사” 촉구

쯔양이 자신의 과거를 빌미로 협박한 유튜버 등의 논란이 이어지자 전 연인으로부터 당한 가스라이팅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유튜브 방송화면

쯔양이 자신의 과거를 빌미로 협박한 유튜버 등의 논란이 이어지자 전 연인으로부터 당한 가스라이팅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유튜브 방송화면

‘먹방’ 유튜버 쯔양의 과거 이력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한 뒤 수천만원에 달하는 계약을 맺은 유튜버 등이 피고발됐다.

최근 쯔양을 협박했거나 공모한 것으로 알려진 유튜버들을 공갈 등의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발장이 서울중앙지검에 접수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고발장에 따르면 구제역과 전국진 등은 쯔양을 채널 관계자와 접촉해 이를 공론화할지 말지에 관해 고민하다 제보를 무마하는 조건으로 금전적 대가를 받기로 마음먹었다. 이후 구제역은 쯔양과 관련한 제보를 무마해주기로 약정하고 5500만원 이상의 금액을 콘텐츠 제작 계약 명목으로 빙자해 계약하고 지급받았다.

‘황천길’이라는 가명을 쓴 고발인은 이번 고발장에서 “이 사건 고발인은 피고발인 이외에도 다른 피혐의자가 있다고 사료되므로 철저히 수사해주시기 바란다”며 수사기관의 수사를 촉구했다.

유튜버 구제역, 카라큘라, 크로커다일, 간고, 엄태웅 등이 소속된 일명 ‘렉카 연합’에 소속된 사이버 렉카 유튜버들이 쯔양의 과거를 빌미로 관계자에게 수천만원을 뜯어낸 의혹이 폭로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공개된 녹취록에 따르면 쯔양의 과거를 빌미로 구제역과 전국진은 수억원을 뜯어내자고 공모했다. 구제역은 “이런 걸로 잘해서 GV80을 샀다. 쯔양이 입막음 비용으로 예전에 같이 일했던 여성들에게 매달 600만원씩 주는 걸로 알고 있다”며 “고소를 당해봤자, 벌금 몇백만원만 나올 거다. 이건 2억원을 현찰로 받아야 한다”고 했다.

이후 구제역은 쯔양 측과 5500만원에 달하는 계약을 맺었고, 금액 중 일부는 전국진에게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다.

구제역과 카라큘라의 녹취도 공개됐다. 이들은 쯔양 협박건과 관련해 서로 의견을 주고받았다. 구제역이 “엿 바꿔 먹는 것이 좋겠냐”고 묻자 카라큘라는 “쯔양을 건드리는 걸로 해서 한 10억원을 받으면 채널이 날아가도 10억원을 받으면 되는 건데, 그런 것이 아니면 상황이 좋지 않으니 잘 선택을 해라”고 답했다.

이외에도 구제역과 카라큘라는 코인 사기 의혹을 받는 서모씨로부터 약 3억원을 받았다며 “입만 맞춰놔라” “피해자들과도 입을 맞췄다” 등 금전적 이득을 함께 취한 의혹도 제기됐다.

해당 여파로 쯔양은 11일 라이브 영상을 켜고 전 연인으로부터 수년간 학대와 불법촬영물 협박을 당하고 강요로 인해 유흥업소에도 출근해야 했다고 고백했다. 약 40억원의 정산금도 제대로 받지 못했고 뒷광고·탈세 논란도 전 연인의 행위로 인한 것이었다고 했다. 쯔양은 전 연인에 대해 법적대응을 개시했으나 그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튜버들의 협박건에 대해선 “직원들이 일을 처리해 저는 잘 알지 못한다”며 말을 아꼈다.

이와 같은 의혹이 제기되고 구독 취소 행렬이 잇따르자 카라큘라는 11일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허웅 사건에 대한 보복이냐”면서 “두 아들을 걸고 유튜버로 살면서 부정한 돈을 받아 먹은 사실이 없다”고 했다.

관련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