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전문] ‘렉카 연합’ 폭로한 가세연, 추가 폭로 예고 “1만 7000개 녹취 찾아”

가세연이 추가 폭로하겠다고 나선 까레라이스TV. 유튜브 캡처

가세연이 추가 폭로하겠다고 나선 까레라이스TV. 유튜브 캡처

렉카 연합이 쯔양을 협박했다고 폭로한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다음 폭로 대상을 유튜버 까레라이스TV로 정했다.

11일 가세연은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가세연은 “다음 타자는 까레라이스TV 임마누엘”이라며 “민주당 장경태와 아주 가깝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그는 “구제역과 카라큘라가 이놈(까레라이스TV)을 옹호하려고 나에게 장난질 치려다가 이렇게 됐다. 도대체 임마누엘이 뭐길래 구제역과 카라큘라가 이렇게 전전긍긍할까”라고 덧붙였다. 가세연에 따르면 까레라이스TV는 ‘예비회장’이라는 닉네임으로 알려진 장승욱과 관련이 있다.

가세연은 “조금만 기다려주시면 렉카연합이 얼마나 쓰레기이고 장승욱과 임마누엘의 관계가 무엇인지, 구제역과 카라큘라가 전전긍긍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1만 7000개 녹취를 잘 찾아보겠다”고 말하며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앞서 ‘가세연’은 지난 10일 쯔양이 조회수를 올리기 위해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렉카 연합’으로부터 술집에서 일했다는 과거 등을 빌미로 협박당해 돈을 갈취당했다고 주장했다.

쯔양은 방송에서 대학 휴학 중 만나게 된 전 남자친구 A씨와의 교제 당시를 언급했다. 그는 “(A씨의) 폭력적인 모습을 보고 헤어지려고 했는데, 저 몰래 찍은 불법촬영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했고, 우산 등의 둔기로 폭행하기도 했다”며 “자신이 일하던 술집으로 데려가 ‘앉아서 술만 따르면 된다’며 강제로 일을 하게 했다. 그때 번 돈도 A씨가 모두 빼앗아 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을 그만하겠다’고 얘기하자 다시 폭력을 쓰기 시작해 매일 같이 하루에 두 번씩은 맞았다”며 ‘돈은 어떻게 벌어다 줄거냐’는 협박에 유튜브 방송을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쯔양은 “거의 매일 맞으며 방송했다”며 “방송이 커져서 잘 되기 시작하자 A씨가 소속사를 만들었다. 7(A씨) 대3(쯔양) 비율의 불공정 계약을 맺었지만, 그마저도 지키지 않아 광고 수익도 하나도 받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송 시작한 지 5년이 됐는데, 그중 4년 동안 매일 같이 이런 일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하 가로세로연구소 전문

다음 타자는 이 새끼입니다.

까레라이스TV 임마누엘 새끼입니다.

이 새끼가 진짜 최악의 쓰레기입니다.

중고차 팔이 수준이 딱~ 드러나죠~

임마누엘은... 전라도 신안 염전노예 사건에도 등장합니다.

민주당 장경태와 아주 가까운 쓰레기입니다.

구제역과 카라큘라가 이놈 옹호하려고...

저에게 장난질 치려다가 이렇게 됐습니다.

도대체 임마누엘이 뭐길래.

구제역과 카라큘라가 이렇게 전전긍긍하는 것일까요?

바로... ‘예비회장’이라는 닉네임으로 알려진...

장승욱과 관련이 있습니다.

이제 드디어~ 장승욱 등장하죠?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렉카연합이 얼마나 쓰레기이고...

장승욱과 임마누엘의 관계가 무엇이길래?

이렇게 구제역과 카라큘라가 전전긍긍하는지...

1만 7천개 녹취 잘 찾아보겠습니다.

열심히 찾으면 뭐가 나오겠죠?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