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현무카세’ 전현무 “‘나혼산’ 이후 케이윌, 정용화 내 음식 먹고 싶다고…”

방송인 전현무가 11일 오전 서울 합정동의 카페 디벙크에서 열린 ENA 예능 ‘현무카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ENA

방송인 전현무가 11일 오전 서울 합정동의 카페 디벙크에서 열린 ENA 예능 ‘현무카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ENA

ENA 새 예능 ‘현무카세’에 출연 중인 방송인 전현무가 요리형식의 토크쇼를 맡게 된 이유를 밝혔다.

전현무는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현무카세’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조충현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연출자 문태주PD와 전현무, 김지석이 참석했다.

평소 요리를 좋아하고 즐기기로 유명한 전현무는 자신의 최애(가장 사랑하는) 두 가지 형식인 요리와 토크를 결합한 프로그램의 섭외를 받고 바쁜 일정에도 출연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과거 ‘나 혼자 산다’에서 이장우와 박나래를 초대해서 초밥을 해주는 에피소드가 있었다. ‘언제 한 번 다시 해주면 안 되냐’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이후 꽤 많은 연예인들이 제 음식을 먹어보고 싶다고 이야기했다”며 케이윌이나 정용화 같은 실명도 거론했다.

방송인 전현무가 11일 오전 서울 합정동의 카페 디벙크에서 열린 ENA 예능 ‘현무카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요리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 ENA

방송인 전현무가 11일 오전 서울 합정동의 카페 디벙크에서 열린 ENA 예능 ‘현무카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요리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 ENA

그러면서 “정돈된 레시피가 아니라 뚝딱거리면서 하는 요리에 반응이 좋다고 하고 소문이 하다 하다 ‘요리실력이 좋다’는 이야기도 있었다”며 “갈수록 방송 콘텐츠에서 토크쇼가 한계를 보이는데 새로운 형식은 어떨까 고민해왔다. 그 부분에서 유튜브 같이 만드는 제작진을 보고 마음이 열렸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늘 현장에서 하는 말이 ‘이게 방송이 돼?’라는 이야기와 ‘배달시키면 돼’라는 이야기다. 그만큼 전통적인 요리쇼나 토크쇼와도 많이 다른 프로그램”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현무카세’는 방송가에서 요리를 좋아하기로는 둘째가라면 서럽다고 평가받는 방송인 전현무가 자신의 이름과 함께 그날의 음식을 셰프가 알아서 내놓는 일본식 코스요리 ‘오마카세(お任せ)’를 조합한 뜻이다.

방송인 전현무가 11일 오전 서울 합정동의 카페 디벙크에서 열린 ENA 예능 ‘현무카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ENA

방송인 전현무가 11일 오전 서울 합정동의 카페 디벙크에서 열린 ENA 예능 ‘현무카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ENA

전현무가 절친인 배우 김지석과 함께 퇴근길 자신들이 준비한 요리를 선보이며 토크도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현무카세’는 11일부터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ENA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