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현무카세’ 전현무 “1차 목표? 인스타에 내 요리 돌아다니는 것”

방송인 전현무가 11일 오전 서울 합정동의 카페 디벙크에서 열린 ENA 예능 ‘현무카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ENA

방송인 전현무가 11일 오전 서울 합정동의 카페 디벙크에서 열린 ENA 예능 ‘현무카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ENA

ENA 새 예능 ‘현무카세’에 출연 중인 전현무, 김지석과 연출자 문태주PD가 프로그램의 단기, 중장기 목표를 밝혔다.

전현무는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현무카세’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조충현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연출자 문태주PD와 전현무, 김지석이 참석했다.

매주 목요일 시청자들의 재미를 책임질 프로그램은 일단 짧은 시즌으로 방송을 시작하고 차후에 정규 프로그램의 가능성을 엿보게 된다. 이 자리에 참석한 주역들 역시 시청자의 반응을 예의주시하면서도 조심스럽게 자신의 목표를 밝혔다.

전현무는 1차적인 목표에 대해 “제 요리가 인스타그램에 돌아다니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주면서 “2차 목표는 손님들이 유명하거나 섭외가 힘든 분들이 아니다. 그런 분들의 숨겨진 이야기를 듣는데, 이런 속깊은 이야기들이 회자되고 기사화되고 발굴됐으면 좋겠다”고 ‘방송꾼’의 면모를 보였다.

김지석은 요리애호가 답게 음식에 대한 평가를 요청했다. 그는 “요리를 하고 선보이는 것이 처음이니, 이야기도 중요하지만 손님들의 맛 평가도 중요할 것 같다”며 “기존 방송보다는 솔직한 평가를 받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배우 김지석이 11일 오전 서울 합정동의 카페 디벙크에서 열린 ENA 예능 ‘현무카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ENA

배우 김지석이 11일 오전 서울 합정동의 카페 디벙크에서 열린 ENA 예능 ‘현무카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ENA

문태주PD는 좀 더 많은 예약을 바랐다. 그는 “첫 방송이 잘 되면 전현무나 김지석의 지인들이 관심이 생길 것 같다. 그 분들이 예약을 해주시면 예약 리스트를 만들어서 모시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전현무는 “매체에 계신 기자분들도 ‘기자카세’로 모시고, 나중에는 시청자분들을 초대하는 기획도 해보면 좋을 것 같다”고 말을 보탰다.

‘현무카세’는 방송가에서 요리를 좋아하기로는 둘째가라면 서럽다고 평가받는 방송인 전현무가 자신의 이름과 함께 그날의 음식을 셰프가 알아서 내놓는 일본식 코스요리 ‘오마카세(お任せ)’를 조합한 뜻이다.

전현무가 절친인 배우 김지석과 함께 퇴근길 자신들이 준비한 요리를 선보이며 토크도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현무카세’는 11일부터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ENA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