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영화 ‘페스티벌’에 충무로 대표배우들이 뜬다!

영화 ‘페스티벌’에 충무로 대표배우들이 뜬다!

영화 <페스티발>에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영화제작사 영화사 아침 측은 24일 “영화 <패스티발>에 신하균, 엄지원, 심혜진, 성동일, 류승범, 백진희, 오달수 등이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페스티발>은 건전한 동네, 수상한 네 커플의 엉큼한 사생활을 그린 명랑 섹시 코미디 영화다. 영화 <품행제로> <아라한 장풍 대작전> 등의 각본을 집필하고 <천하장사 마돈나>를 연출한 이해영 감독의 신작이다.

영화는 신하균-엄지원, 심혜진-성동일, 류승범-백진희 그리고 오달수 등 네 팀을 축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극중 신하균은 자신의 성적 능력에 대한 자부심 하나로 살아오다 동거 중인 여자친구의 바이브레이터를 발견하고 좌절하는 경찰 ‘장배’ 역을 맡았다. 엄지원은 어느 날 갑자기 바이브레이터를 주문해 남자친구 장배를 혼란에 빠뜨리는 영어 강사 ‘지수’를 연기한다.

심혜진은 단아한 자태의 한복집 주인 ‘순심’역을 맡았다. 우연히 보게 된 채찍과 수갑에 묘한 흥분을 느끼게 되면서 은밀한 사생활을 즐기기 시작한다. 극중 철물점 주인 ‘기봉’역의 성동일은 이런 순심의 남다른 취향을 알아보고 그를 신세계로 인도한다. 기봉은 점잖기로 소문난 ‘훈남 미중년’이지만 철물점 한켠에 채찍과 수갑을 숨겨놓고 색다른 취향을 즐기는 의뭉스런 인물로 등장한다.

류승범은 예쁘고 어린 ‘고딩’의 대시에도 흔들리지 않는 미스터리한 오뎅 장수 ‘상두’를 연기한다. 오랜만에 선보이는 코믹 연기로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상두에게 온몸으로 애정공세를 펼치는 여고생 ‘자혜’ 역은 백진희가 맡았다. 영화 <반두비> <호야> 등에서 주연을 맡은 백진희는 최근 충무로의 유망주로 급부상하고 있다.

오달수는 란제리의 감촉에 반한 고등학교 교사 ‘광록’ 역을 맡았다. 은밀한 즐거움에 빠져드는 소심남을 연기한다.

주연급 배우들의 캐스팅을 마친 영화 <페스티발>은 오는 3월 크랭크인 해 올 하반기 개봉할 예정이다.

<스포츠칸 온라인뉴스팀>

스포츠경향 댓글 정책에 따라
이 기사에서는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