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김장훈 “아베는 일본의 재앙…반드시 심판받을 것”

가수 김장훈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겨냥해 “반드시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장훈은 지난 29일 트위터에 “아베는 일본의 재앙! 반드시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다. 안창호 선생님 말씀이다. ‘일본은 자기 힘에 지나치는 큰 전쟁을 시작하였으니 필경 이 전쟁으로 인하여 패망한다. 아무런 곤란이 있더라도 인내하라’”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어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연 ‘독도아트쇼’를 중국에서도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김장훈 “아베는 일본의 재앙…반드시 심판받을 것”

그는 “2월 22일은 일본이 억지로 정한 다케시마의 날”이라며 “‘독도아트쇼’와 ‘위안부 역사전’을 함께 진행하려 하는데 중국 정부에서 허가가 나오면 반드시 할 것이다. 말보다는 행동으로 먼저 옮기려 노력해왔는데 먼저 선포한다. ‘독도아트쇼 인 상하이’, 일본 국민이 불쌍하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