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차지혜, 8살 연하 남편 이상규 만남에서 몸매관리 비법까지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

입력: 2017년 02월 17일 10:45:00|수정: 2017년 02월 17일 11:01:13

“신랑이 너무 뽀송뽀송한 동안이었다”

17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서는 ‘연상연하 부부이야기’가 소개됐다. 특히 이날 출연한 레슬링 선수 이상규의 아내 차지혜의 과거 발언이 다시 화제다.

차지혜는 남편과 첫 만남을 회상하며 “친구가 술자리에서 불러서 만났다. 처음엔 스쳐지나갔다. 남편이 고등학생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그런데 그에게 남편이 계속해서 연락을 해왔다는 것이다.

이상규는 아내에게 3살 어리다고 거짓말을 해 만났으나 알고 보니 8살 연하인 1986년생이었다.



<여유만만>에 출연한 차지혜·이상규 부부. 사진|KBS

<여유만만>에 출연한 차지혜·이상규 부부. 사진|KBS



차지혜는 과거 MBC <기분좋은날>에 출연해서도 사연을 공개했다.

당시 방송에서 차지혜는 8살 어린 국가대표 레슬링 상비군 이상규와 결혼 과정을 밝히는 한편 연하남과의 연애담에 대해 말했다.



<기분좋은날> 출연당시 차지혜. 사진|MBC

<기분좋은날> 출연당시 차지혜. 사진|MBC



특히 차지혜는 ‘자기관리 100만원’이라는 글귀가 적힌 종이를 들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차지혜는 “신랑이 너무 뽀송뽀송 동안이었다. 신랑과 동갑으로 보이고 싶은 게 아니라 신랑보다 더 어려보이고 싶었다. 그래서 관리를 좀 더 하게 됐다”고 전했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오늘의 핫클릭!

    오늘의 인기정보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