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멍냥

카라, “일부 지자체 국민 세금으로 식용 개 농장 지원 강력 규탄”

연간 100만 마리의 개들이 도축되는 가운데 일부 지자체가 식용 개농장을 지원해온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6일 성명을 내고 “정부가 ‘식용 개농장’을 방치하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지원해왔음이 드러났다”면서 “국민 세금으로 ‘식용 개농장’을 지원해온 일부 지자체의 행태에 분노하며 강력히 규탄한다”고 했다.

카라에 따르면 경북 김천시, 전남 장성군, 전북 정읍시, 경기도 김포시, 강원도 횡성군, 충남 금산군 등에서 식용 개농장에 소독과 예방약품, 면역증강제 및 구충제, 톱밥과 악취제거제, 분뇨운반장비와 사료급 등을 보조해왔다. 전국 각지에서 지자체들은 ‘식용 개농장’을 ‘육견 농장’으로 지칭하며 ‘사육환경 개선사업’, ‘축사환경 개선사업’, ‘육견사육농가 경영장비 현대화 지원사업’ 등 다양한 명칭으로 개농장을 지원해왔다.

성남 모란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식용견. 경향신문 자료사진

성남 모란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식용견. 경향신문 자료사진

카라 제공

카라 제공

뿐만 아니라 일부 지자체들은 지원 대상을 육견협회와 같은 특정 협회 소속원으로 두고 기능보강사업을 실시하기도 했다.

카라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식용 개농장이 존재하고 심지어 대형화하는 특이한 한국의 상황은 지자체의 지원과 무관하지 않다”며 “정부는 찬반양론 중립적 입장을 유지한 것처럼 하면서 뒤로는 식용 개농장에 예산과 물품을 지원하고 있는 행태는 겉과 속이 다른 저열한 권력남용”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세계에서 유일하게 존재하는 식용 개농장을 지원하는 지자체들이야말로 대한민국의 수치”이라며 “국민의 세금으로 사양산업인 개식용의 수명을 연장하려는 시도를 중단하고 정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과 카라에 따르면 한국의 식용 개농장은 총 3000곳이며 최소 78만1740마리의 개를 사육하고 있다. 하루 2740마리, 연간 약 100만마리 이상의 개들이 식욕으로 유통된다.

개농장수가 가장 많은 곳은 경기도(총 744개)였고 여주, 포천, 이천 등에 집중적으로 분포돼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