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폐질환 남성, 산소탱크 끌고 마라톤 완주

최희진 기자 daisy@kyunghyang.com

입력: 2016년 11월 29일 08:52:01

심각한 폐질환을 앓고 있는 남성이 호흡을 돕는 산소 탱크를 끌고 시애틀마라톤을 걸어서 완주했다고 AP통신이 29일 보도했다.

폐섬유증과 폐고혈압을 앓고 있는 에반스 윌슨(62)은 지난 28일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열린 시애틀마라톤에 참가해 42.195㎞를 10시간 55분만에 걸어서 완주했다. 부인과 함께 마라톤 코스를 걸은 그는 호흡을 하기 위해 경기 내내 산소 탱크를 끌고 다녔다.

윌슨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이번 대회에 재미로 나온 게 아니다”라며 “의사는 출전을 권하지 않았지만, 폐섬유증 재단에 기부할 5만달러(약 5800만원)를 모금하기 위해 참가했다”고 말했다. 그는 폐섬유증에 대한 관심이 낮아 재단이 모금난에 시달린다고 설명했다.



시애틀 마라톤 대회 측은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 때마다 폐섬유증 환자 에반스 윌슨이 11시간 이내에 완주한 것을 떠올려보라”는 글과 함께 왼손으로 산소탱크를 붙잡고 서있는 윌슨의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시애틀 마라톤 트위터 캡처

시애틀 마라톤 대회 측은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 때마다 폐섬유증 환자 에반스 윌슨이 11시간 이내에 완주한 것을 떠올려보라”는 글과 함께 왼손으로 산소탱크를 붙잡고 서있는 윌슨의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시애틀 마라톤 트위터 캡처



윌슨은 건강했던 시절 달리기를 즐겼으나 마라톤 대회에 나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5년 전 폐섬유증과 폐고혈압 진단을 받았다. 이 질환에 걸린 사람들은 통상 3년간(중간값) 생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오늘의 핫클릭!

    오늘의 인기정보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