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폴란드-세네갈 화보] 사디오 마네의 세네갈, ‘검은 돌풍’ 예고하다

16년 만에 월드컵 복귀전을 승리로 끝낸 세네갈이 ‘검은 돌풍’을 예고했다.

세네갈은 2002년 한·일 월드컵 개막전에서 전 대회 우승팀 프랑스를 잡으며 파란을 일으켰다. 동 대회에서 8강까지 진출했다.

세네갈은 이날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19일 자정(한국시간)부터 열린 H조 예선 경기에서 폴란드를 2-1로 이겼다.

세네갈은 점유율을 내줬지만, 빠른 스피드를 활용해 공격 때마다 위협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세네갈은 결국 2골을 먼저 득점하며 앞서갔다. 후반 41분 폴라드 크리호비악에게 만회골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을 하지 않았다.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른 세네갈이 다시 한 번 세계를 놀라게 할 수 있을지 축구팬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세네갈 미드필더 이드리사 게예가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이 슈팅은 득점으로 연결됐다. 로이터연합

세네갈 미드필더 이드리사 게예가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이 슈팅은 득점으로 연결됐다. 로이터연합

알리우 시세 세네갈 감독이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 시세는 2002년 한일 월드컵에 선수로 출전해 8강 이뤘다.  AP연합

알리우 시세 세네갈 감독이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 시세는 2002년 한일 월드컵에 선수로 출전해 8강 이뤘다. AP연합

세네갈 선수들이 경기에서 승리한 뒤 관중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

세네갈 선수들이 경기에서 승리한 뒤 관중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

세네갈 선수들이 경기에서 승리한 뒤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EPA연합

세네갈 선수들이 경기에서 승리한 뒤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EPA연합

세네갈 선수들이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쁨을 표현하고 있다. EPA연합

세네갈 선수들이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쁨을 표현하고 있다. EPA연합

세네갈 에이스 사디오 마네가 경기에서 승리 한 뒤 기쁨을 표현하고 있다. EPA연합

세네갈 에이스 사디오 마네가 경기에서 승리 한 뒤 기쁨을 표현하고 있다. EPA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