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러시아 월드컵] 야누자이 환상골 벨기에, 잉글랜드 잡고 3연승

관심을 모았던 G조의 1위는 벨기에에게 돌아갔다.

벨기에의 아드낭 야누자이가 29일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G조 최종전 잉글랜드와 경기에서 후반 6분 결승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칼리닌그라드 | AP연합뉴스

벨기에의 아드낭 야누자이가 29일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G조 최종전 잉글랜드와 경기에서 후반 6분 결승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칼리닌그라드 | AP연합뉴스

벨기에는 29일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G조 최종전 잉글랜드와 경기에서 후반 6분 터진 아드낭 야누자이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3승을 기록한 벨기에는 G조 1위로 16강에 올라 H조 2위인 일본과 8강을 놓고 다투게 됐다. 반면 G조 2위를 차지한 잉글랜드는 H조 1위 콜롬비아와 16강에서 격돌한다.

이날 벨기에와 잉글랜드는 주전 일부를 제외한 라인업을 들고 나왔다. 벨기에는 부상을 당한 로멜루 루카쿠를 비롯해 에덴 아자르, 케빈 더브라위너 등을 제외했고 잉글랜드도 득점 선두 해리 케인을 비롯해 주전 다수를 벤치에 앉혔다.

경기 초반은 벨기에가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7분 유리 티엘레만스의 중거리슛이 조던 픽포드 골키퍼의 선방에 막힌 벨기에는 전반 10분 마루앙 펠라이니의 패스를 받은 미치 바추아이가 잉글랜드 골문 앞에서 잉글랜드 수비수들과 엉켰다. 혼전 상황에서 공이 골라인으로 굴러갔으나 잉글랜드 수비진이 걷어내면서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이후 잉글랜드가 안정을 되찾아가면서 두 팀의 경기는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다. 이후 별다른 찬스 없이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후반전 시작 후 얼마되지 않아 균형이 깨졌다. 주인공은 야누자이였다. 후반 6분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야누자이는 절묘한 페인팅으로 잉글랜드 수비수 한 명을 제친 뒤 그림 같은 왼발 감아차기로 골망을 갈랐다. 야누자이의 A매치 데뷔골이었다.

이후 잉글랜드가 공세에 나섰다. 그리고 후반 21분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제이미 바디가 뒷공간 침투를 하는 마커스 래시포드를 보고 패스를 해 래시포드가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잡았지만 슛이 티보 쿠르투아 골키퍼의 손을 살짝 맞고 비껴갔다.

전열을 정비한 벨기에는 다시 공세를 이어갔다. 후반 43분 교체 투입된 드리스 메르텐스의 강력한 슛이 픽포드 골키퍼의 선방에 다시 막혔고, 후반 추가시간에는 펠라이니의 슈팅이 옆그물을 때리기도 했다. 하지만 추가 득점은 없었고, 결국 경기는 그렇게 끝났다.

한편 튀니지와 파나마의 또 다른 H조 최종전에서는 튀니지가 후반 21분 터진 와흐비 카즈리의 결승골에 힘입어 파나마에 2-1 역전승을 거두고 40년만의 월드컵 본선 승리를 맛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