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안병훈, 포티넷 챔피언십 2라운드서 공동 3위로

안병훈.   AFP연합뉴스

안병훈. AFP연합뉴스

안병훈(31)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22~2023시즌 개막전 2라운드에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안병훈은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내파의 실버라도 리조트 앤드 스파에서 열린 PGA 투어 포티넷 챔피언십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1개로 4언더파68타를 쳤다. 중간 합계 10언더파134타를 기록한 안병훈은 저스틴 로어(미국)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2020~2021시즌이 끝난 뒤 PGA 투어 카드를 잃고 2부 투어에서 한 시즌을 보낸 안병훈은 PGA 투어로 복귀한 첫 대회부터 상위권 진입 가능성을 부풀렸다. 한·중 탁구스타인 안재형, 자오즈민 부부의 아들인 안병훈은 올해 2월 2부 투어인 콘페리 투어 대회에서 우승했으나 PGA 투어 우승은 아직 없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맥스 호마(미국)가 2016년 마스터스 챔피언 대니 윌릿(잉글랜드)과 함께 12언더파132타로 공동 선두에 나섰다.

안병훈은 9번 홀 그린 주위 약 20m 지점에서 시도한 칩샷이 그대로 홀 안으로 들어가 이글을 잡아냈다. 마지막 18번 홀에서는 약 3m 정도 떨어진 거리에서 버디를 잡아 기분 좋게 2라운드를 마쳤다.

한편 PGA 투어 데뷔전을 치르는 김성현(24)은 버디 3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로 이븐파 72타를 기록했다. 중간 합계 6언더파138타를 친 김성현은 전날 공동 3위에서 공동 11위로 밀렸다. 그러나 공동 5위 선수들과 불과 2타 차이로 남은 3, 4라운드에서 상위권 진입이 가능하다.

이 밖에 강성훈(35)은 4타를 잃고 1언더파143타를 기록, 컷 기준선인 2언더파에 1타가 모자라 탈락했다. 월요 예선을 통과한 노승열(31)도 4오버파148타로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