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격투기

페레이라, 도전! UFC 두 체급 정복····프로하스카와 타이틀전


페레이라.  Getty Images

페레이라. Getty Images



전 UFC 미들급(83.9kg) 챔피언 알렉스 페레이라(36∙브라질)가 킥복싱에 이어 종합격투기(MMA)에서도 두 체급 정복에 나선다.

페레이라는 오는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 매디슨 스퀘어가든에서 열리는 ‘UFC 295: 프로하스카 vs 페레이라’ 메인 이벤트에서 전 챔피언 유리 프로하스카(31∙체코)와 공석인 라이트헤비급(93kg) 타이틀을 놓고 맞붙는다.

사상 최초 킥복싱과 MMA 최고 단체 두 체급 정복에 도전한다. 페레이라는 2021년 입식 격투기 최고 단체 글로리에서 미들급(85kg)과 라이트헤비급(95kg) 두 체급 챔피언에 올랐다. 이후 MMA로 완전 전향해 1년 만에 이스라엘 아데산야(34∙뉴질랜드/나이지리아)를 꺾고 최고 단체 UFC 미들급마저 접수했다. 그리고 다시 1년 만에 라이트헤비급 타이틀까지 노린다.

상대는 어깨 부상으로 타이틀을 반납한 전 챔피언 프로하스카다. 프로하스카의 공백 기간 동안 챔피언에 오른 자마할 힐(32∙미국) 또한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타이틀을 반납하게 된 후 부상에서 회복해 빼앗긴 적 없는 왕좌를 되찾으러 왔다. 파워와 창의적인 기술을 앞세운 저돌적인 타격전이 주특기다.

페레이라에겐 복수전이기도 하다. 프로하스카는 지난해 6월 UFC 275에서 페레이라의 코치인 글로버 테세이라(44∙브라질)에게서 챔피언 벨트를 빼앗았다. 페레이라는 9일 열린 미디어 데이에서 “프로하스카는 분명 힘든 상대”라면서도 “글로버는 서브미션에 걸리기 전까지 이기고 있었다. 그가 가진 경험이 (이번 시합을 앞둔) 내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승리를 자신했다.


‘UFC 295: 프로하스카 vs 페레이라(오른쪽)’. Getty Images

‘UFC 295: 프로하스카 vs 페레이라(오른쪽)’. Getty Images



페레이라. Getty Images

페레이라. Getty Images



프로하스카 역시 “페레이라의 타격은 자마할 힐보다 훨씬 날카롭다고 생각한다”며 상대를 인정했다. 허나 긴 공백기에도 두려움은 없다. 그는 “내가 벨트를 반납했을 때 회복 후 다시 챔피언이 되지 못할 거라고 두려워하지 않았다. 다시 벨트를 되찾을 거라고 믿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챔피언 벨트는 여전히 내 방에 있다. 난 여전히 스스로를 챔피언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번엔 모든 사람들에게 내가 진정한 챔피언이란 걸 상기시켜줘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코메인 이벤트에선 헤비급(120.2kg) 랭킹 2위 세르게이 파블로비치(31∙러시아)와 4위 톰 아스피날(30∙영국)의 UFC 헤비급 잠정 타이틀전이 열린다. UFC 피니시율 100%를 자랑하는 거한들의 대결인 만큼 또 한 번 화끈한 승부가 예상된다.

이번 대결의 승자는 내년으로 미뤄진 존 존스(36∙미국)와 스티페 미오치치(41∙미국)의 UFC 헤비급 타이틀전 승자와 통합 타이틀전을 치른다.

한편 ‘미스터 퍼펙트’ 강경호(36)는 존 카스타네다(31∙미국)를 제물로 UFC 9승 사냥에 나선다. 1주일 당겨진 일정에 감량 부담을 느낀 상대의 요청으로 경기는 138파운드 계약 체중으로 진행된다.

강경호는 TKO로 이기겠다는 카스타네다에 “내가 타격이든 그래플링이든 더 뛰어나다. 그렇기 때문에 반대로 내가 KO시키겠다”고 경고를 날렸다.

‘UFC 295: 프로하스카 vs 페레이라’ 메인카드는 오는 11월 12일(일) 오후 12시부터 티빙(TVING)을 통해 생중계된다. 강경호가 출전하는 언더카드는 오전 8시 55분부터 같은 플랫폼에서 생중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