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황의조, 6주만의 복귀전서 10분간 활약···공격P 없이 볼터치 11회만


노리치 임대 시절의 황의조. Getty Images코리아

노리치 임대 시절의 황의조. Getty Images코리아


튀르키예 프로축구에서 뛰고 있는 전 국가대표 공격수 황의조(32·알라니아스포르)가 약 6주 만에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황의조는 3일 튀르키예의 가지안테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쉬페르리그 31라운드 가지안테프 FK와 원정 경기(3-0 승) 후반 35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10여 분간 뛴 황의조는 공격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11번의 볼터치와 9번의 패스 중 7번을 성공하는 기록을 남겼다.

황의조는 불의의 부상으로 이탈한지 44일 만에 복귀전을 치렀다. 황의조는 지난 2월 18일 26라운드 아다나 데미르스포르와 홈 경기(3-3 무승부) 후반 24분 교체 투입돼 쉬페르리그에 데뷔했다. 그러나 투입 4분 만인 후반 28분 상대의 거친 태클에 넘어져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에 응급 처치를 받은 후 벤치로 갔다. 이적 후 곧바로 부상을 당했던 황의조는 오랜 재활 끝에 이날 실전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해 7월 노팅엄 프리시즌 경기에서 뛰던 황의조. Getty Images코리아

지난해 7월 노팅엄 프리시즌 경기에서 뛰던 황의조. Getty Images코리아


황의조는 2월 초 노팅엄 포리스트(잉글랜드)에서 알라니아스포르로 임대 이적했다.

2022년 8월 프랑스 무대를 떠나 노팅엄에 입단,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진출에 성공한 황의조는 주전 경쟁에서 밀린 이후 줄곧 임대로 선수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그리스 올림피아코스, K리그 FC서울, 잉글랜드 노리치시티를 거쳐 튀르키예로 향했다.

황의조는 전 연인과의 성관계를 불법으로 촬영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수사기관의 명확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황의조를 국가대표로 선발하지 않기로 해 대표팀에서 멀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