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토트넘에서만 400경기’, 또 역사를 썼다···손흥민은 ‘전설’이 맞다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 인스타그램 캡처

토트넘 인스타그램 캡처

비록 승리를 거두지는 못했지만, 손흥민(토트넘)에게는 또 다른 부분에서 의미가 깊은 경기였다. 웨스트햄전을 통해 손흥민은 토트넘 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다시 한 번 아로새겼다.

손흥민은 3일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골을 넣지 못했고, 팀은 1-1 무승부에 그치며 4위 애스턴 빌라를 따라잡지 못했다.

여러모로 아쉬움이 많이 남는 경기였지만, 손흥민은 이 경기를 통해 또 한 번 자신의 이름을 토트넘 역사에 새겼다. 이날 경기 전까지 토트넘에서 총 399경기를 뛰었던 손흥민은 웨스트햄전으로 인해 토트넘에서만 400경기째를 뛰게 됐다. 리그에서 가장 많은 295경기를 뛰었고 유럽클럽대항전 61경기, 잉글랜드 국내컵대회 44경기 등으로 구성됐다. 2015~2016시즌 레버쿠젠(독일)을 떠나 토트넘으로 이적한 후 9시즌 만에 달성한 대기록이다.

손흥민의 기록은 토트넘 역사상 14번째다. 하지만 2000년대 이후 기록한 선수는 해리 케인(447경기)과 위고 요리스(435경기), 그리고 손흥민 3명 뿐이다. 둘과의 격차, 그리고 남아있는 계약기간 등을 고려하면 손흥민이 이 둘을 제칠 것이 유력하다.


찰칵 세리머니하는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찰칵 세리머니하는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은 비단 출전 경기 뿐 아니라 득점에 있어서도 구단 역사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총 160골을 작성해 해리 케인(280골), 지미 그리브스(268골), 바비 스미스(208골), 마틴 치버스(174골)에 이은 역대 5위에 올라있다. 케인이나 그리브스의 기록까지 도전하기에는 만만치 않을 수 있지만, 스미스의 기록까지는 충분히 도전해볼만 하다.

비단 토트넘내에서만 대단한 것이 아니다. 손흥민의 통산 EPL 득점 순위는 23위(118골)다. 라이언 긱스(108골), 폴 스콜스(107골), 디디에 드록바(104골) 같은 EPL의 전설적인 선수들이 모두 손흥민보다 밑에 있다. 손흥민 바로 윗 순위인 스티븐 제라드(120골)도 이번 시즌 중 넘어설 것이 유력하다.

이런 손흥민을 두고 전설이라는 표현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끌기도 했다. 과거 첼시에서 뛰었던 스타 플레이어 앤디 타운센드가 “전설이라는 단어는 맥락에 맞게 사용되어야 한다. 누가 대본에 그런 표현을 썼는데, 맞지 않다.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정말 뛰어난 선수라고 생각하지만, 전설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타운센드의 개인적인 생각일 뿐, 모든 사람들의 의견은 아니다. 팬들은 손흥민이 전설적인 업적을 쌓았고, 또 쌓아가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손흥민(32·토트넘)의 슈팅이 골대를 2번 맞추고 나오면서 불운을 겪었다. 토트넘은 전반 3분 만에 루턴에 일격을 당하며 끌려가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32·토트넘)의 슈팅이 골대를 2번 맞추고 나오면서 불운을 겪었다. 토트넘은 전반 3분 만에 루턴에 일격을 당하며 끌려가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