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레버쿠젠의 네버스톱, 44G 무패로 유럽 빅리그 신기록

레버쿠젠의 44경기 무패를 상징하는 그래픽 | 레버쿠젠 사회관계망서비스

레버쿠젠의 44경기 무패를 상징하는 그래픽 | 레버쿠젠 사회관계망서비스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이 유럽 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레버쿠젠은 19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23~2024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1-1로 비겼다.

지난 12일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던 레버쿠젠은 합계 스코어 3-1로 4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최근 창단 120년 만에 분데스리가 정상에 오른 데 이어 또 하나의 우승컵에 한 걸음 다가선 것도 반갑지만, 이날 무승부는 유럽에 의미있는 족적을 남겼다.

그야말로 지는 법을 잊어버린 레버쿠젠이 유럽 빅리그(잉글랜드·스페인·독일·이탈리아·프랑스)를 기준으로 역대 최다 무패 신기록(44경기·38승6무)의 주인공이 됐다. 종전 기록은 유벤투스(이탈리아)의 몫이었다. 당시 유벤투스는 2011~2012년 사이 43경기에서 패배를 당하지 않았는데, 이날 레버쿠젠이 뛰어 넘었다.

레버쿠젠의 기록은 마지막까지 손에 땀이 흐르는 긴장 속에 만들어졌다. 레버쿠젠이 전반 13분 미카일 안토니오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웨스트햄에 끌려갔기 때문이다. 만회골을 기대하기는커녕 추가 실점을 걱정해야 하는 흐름이었다.

그러나 레버쿠젠은 이날 왜 자신들이 달라졌는지 입증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됐던 제레미 프림퐁이 팬들을 매료시킨 배우였다. 프림퐁은 후반 44분 극적인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만들며 무패 기록을 살렸다.

프림퐁의 짜릿한 반전은 지난달 카라바흐 FK와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을 떠올리기에 충분했다. 당시에도 레버쿠젠은 후반 22분까지 0-2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었지만 프림퐁이 5분 뒤 만회골을 터뜨린 뒤 패트릭 쉬크가 동점골과 역전골을 연달아 내놓으면서 8강 티켓을 가져온 바 있다. 레버쿠젠의 끈질긴 축구를 보여준 일면인데, 8강에서도 재연된 셈이다.

레버쿠젠의 멈추지 않는 축구가 어디까지 올라갈지도 관심사가 됐다. 유럽 빅리그가 기준이 아닌 전체로 범위를 넓힌다면 벤피카(포르투갈)가 1963~1965년 기록한 48경기가 최다 무패 기록을 갖고 있다. 레버쿠젠이 분데스리가와 유로파리그, DFB 포칼 등의 남은 경기에서 무패를 이어간다면 무난히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레버쿠젠의 무패 기록이 유지된다는 것은 최대 3관왕의 달성을 의미하기도 한다. 레버쿠젠은 DFB 포칼에서도 결승에 올랐다. 5월 26일 맞붙는 마지막 상대가 2부리그의 카이저슬라우테른이라 우승 가능성이 높다.

우승 가능성이 살아있는 또 다른 대회 유로파리그가 유럽챔피언스리그와 비교하면 낮은 수준의 대회라 ‘트레블’이라 부를 수는 없지만, 과거 우승과 인연이 없어 ‘네버쿠젠(Neverkusen)’이라는 비아냥을 들었던 것을 생각하면 놀라운 반전이다. 레버쿠젠이 시즌이 막을 내릴 때까지 패배하지 않는 네버스톱(Neverstop)의 기세를 유지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