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20년 만에 2번째 승리

특기자 없는 서울대 야구부, 공부하는 선출들 합류하며 전력 강화

서울대 야구부 선수들이 지난 19일 경민대를 상대로 20년 만에 창단 2승째를 거둔 뒤 정석 감독을 헹가레치고 있다. 서울대 야구부 제공

서울대 야구부 선수들이 지난 19일 경민대를 상대로 20년 만에 창단 2승째를 거둔 뒤 정석 감독을 헹가레치고 있다. 서울대 야구부 제공

순수 아마팀에 가까운 서울대 야구부가 20년 만에 창단 2승째를 거뒀다. 1977년 창단해 2004년 송원대를 상대로 첫 승리를 따낸 데 이어 20년 만에 다시 한번 승리를 추가했다. 2승을 거두는 동안 400패가 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대는 지난 19일 강원도 횡성에서 열린 한국대학야구연맹 U리그대회 B조 3주차 경민대와의 경기에서 2회와 3회 각 4점씩을 뽑는 공격력을 바탕으로 9-2, 7회 콜드게임 승리를 따냈다.

서울대는 통산 성적이 말해주듯 ‘체육특기자’가 없는 순수 아마팀에 가깝지만 최근 수년간 공부를 병행한 엘리트 선수 출신들이 조금씩 입학하고 있다. 지난 2013년 덕수고 외야수 이정호가 수시를 통해 체육교육학과에 입학한 것을 시작으로 덕수고 내야수 이서준(2022년 수시), 신일고 투수 박건우(2022년 정시) 등이 입학하면서 전력이 강화됐다. 이서준은 이날 2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고 3회부터 마운드에 올라 3이닝을 2안타 3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경기고 1학년까지 야구를 했던 김유안은 이후 공부에 전념해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에 입학했고, 야구부에 합류했다. 최고구속 142km를 던지는 김유안은 1번 2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2타점, 2득점을 기록했고 6회부터는 마운드에 올라 2이닝 1실점으로 승리를 지켰다.

서울대 야구부는 운영 방식이 조금 다르다. 학업은 물론 과외 등 아르바이트도 해야 하기 때문에 매일 모여서 훈련할 수없다. 대신 선수들은 ‘1주 4참’을 기본으로 한다. 야구부 매니저 6명이 선수들의 개인 일정을 확인해 훈련 스케줄을 짠다. 화요일과 토요일은 팀 훈련을 하고 나머지는 기술 훈련이다. 오후 4~5시쯤 시작해 오후 9시쯤 끝난다.

서울대 야구부에 따르면 경민대 경기 전 선수들은 “한 명이 잘 해도 팀이 잘 한 거고, 한 명이 못해도 팀이 못한 거다. 우리는 모두 한 팀”이라고 말했고, 감격적인 승리 뒤에도 “감독 코치님, 매니저 6명, 벤치 멤버 등 우리 모두 중에서 1명이라도 없었으면 오늘 승리는 없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