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경기장에서는 신태용 연호, 신태용 리더십이 만든 인도네시아 축구 역사상 첫 U-23 아시안컵 8강행

신태용 인도네시아 23세 이하 축구 대표팀 감독. AP연합뉴스

신태용 인도네시아 23세 이하 축구 대표팀 감독. AP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역대 최초로 U-23 아시안컵 8강 진출을 달성했다. 인도네시아 축구에 새 역사를 쓴 날 경기장에는 신 감독을 연호하는 목소리로 가득 찼고, 현지 매체들은 신 감독의 계약 연장 논의를 다룬 기사들을 내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22일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A조 3차전 최종전에서 요르단을 4-1로 대파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6점(2승 1패)을 쌓아 이날 호주(2무 1패)와 0-0으로 비긴 카타르에 이어 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신태용 사령탑 체제에서 처음으로 U-23 아시안컵 본선에 나선 인도네시아는 역대 처음으로 8강까지 진출하는 겹경사를 누렸다. 조별리그 1차전 개최국 카타르와의 경기에서는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인한 퇴장 등 수적 열세 속에 0-2 패배를 당했지만, 이후 전력상 한 수 위 평가를 받던 호주와 요르단을 연달아 꺾었다. 인도네시아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134위로 호주(24위), 요르단(71위)보다 한참 아래다.

인도네시아 축구 팬들이 22일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A조 3차전 요르단과 대결하는 자국 대표팀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도하|AF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축구 팬들이 22일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A조 3차전 요르단과 대결하는 자국 대표팀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도하|AFP연합뉴스

요르단을 4-1로 대파한 이후 관중석에서는 신태용 감독을 연호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무승부만 거둬도 8강에 진출할 수 있었던 경기에서 상대를 압도하며 4골 골 잔치를 벌이자 환호성이 쏟아졌다. 현지 매체 수아라는 “신태용 감독이 놀라운 역사를 만들어냈다. 카타르 도하가 인도네시아 축구의 성지가 됐다”면서 “경기 종료를 앞두고 경기장에 모인 인도네시아 팬들이 한목소리로 ‘신태용’을 연호했다. 소름 끼치도록 강렬한 장면이었다”고 전했다. 신태용 감독은 앞서 지난 1월 열린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A대표팀을 이끌고 인도네시아 축구 역사상 최초 16강 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쓴 바 있다.

수아라는 신태용 감독이 인도네시아 축구협회(PSSI)와 계약 연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이날 보도했다. 앞서 PSSI는 계약 연장 조건으로 두 가지를 내걸었다. 아시안컵 토너먼트 진출과 U-23 아시안컵 토너먼트 진출인데 신 감독은 이 조건을 모두 충족했다. 수아라에 따르면 신 감독 측은 재계약을 서두르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신 감독은 “(재계약에 대해) 이제 막 생각하고 있다. PSSI와 (대화를 통해) 신중하게 고려하겠다”고 의견을 밝혔다. 신 감독의 임기는 오는 6월까지다. 그는 앞서 카타르 아시안컵 기간 스포츠경향과 인터뷰에서 “대회 기간 중 다른 나라 대표팀 감독 제의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