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NBA 개인상 후보 명단 발표···‘MVP는 어차피 요키치?’

니콜라 요키치.   AP연합뉴스

니콜라 요키치. AP연합뉴스

2023~2024 미국프로농구(NBA) 최우수선수(MVP) 후보가 최종 결정됐다. 하지만 대다수 사람들은 일찌감치 니콜라 요키치(덴버 너기츠)의 수상을 점치는 분위기다.

NBA 사무국은 22일 2023~2024시즌 정규리그 주요 개인상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가장 관심을 끄는 MVP 후보에는 요키치와 루카 돈치치(댈러스 매버릭스), 샤이 길저스-알렉산더(오클라호마시티 선더) 3명이 이름을 올렸다.

75경기에 출전해 평균 30.1점·6.2어시스트·5.5리바운드를 기록한 길저스-알렉산더와 70경기에 출전해 33.9점·9.2리바운드·9.8어시스트로 ‘평균 트리플더블’에 가까운 수치를 보인 돈치치도 대단하지만, 현지에서는 요키치의 수상을 점치는 분위기다.

요키치는 이번 시즌 79경기에 출전해 평균 26.4점·12.4리바운드·9.0어시스트로 돈치치와 함께 ‘평균 트리플더블’에 가까운 성적을 냈다. 덴버는 요키치의 활약을 발판삼아 서부콘퍼런스 1위 경쟁을 펼쳤고, 최종전에서 승리해 2위로 플레이오프에 올랐다. NBA 사무국이 발표한 MVP 후보에서 요키치는 계속해서 1위에 올랐는데, MVP는 미디어 투표로 정해지는 터라 사무국이 뽑는 순위가 효력은 없지만 공신력 있는 기관이 매주 집계하는 만큼 충분한 ‘참고 자료’는 된다.

2020~2021, 2021~2022시즌에 MVP 2연패에 성공했던 요키치는 지난 시즌에는 조엘 엠비드(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에 밀려 MVP 3연패에 실패했다.

만약 요키치가 이번에 수상하면 MVP 3회 수상에 성공하는 역대 9번째 선수가 된다. 카림 압둘자바가 6회로 가장 많이 수상했고 빌 러셀과 마이클 조던(이상 5회), 윌트 체임벌린과 르브론 제임스(이상 4회), 모제스 말론, 래리 버드, 매직 존슨(이상 3회)이 MVP 3회 수상자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들 중 2000년대 이후 MVP를 3회 이상 받은 것은 제임스가 유일하다.

한편 신인상 후보에는 수상이 가장 유력하다고 평가받는 빅터 웸반야마(샌안토니오 스퍼스)와 쳇 홈그렌(오클라호마시티), 브랜던 밀러(샬럿 호니츠) 3명이 이름을 올렸다. 올해의 감독상 후보에는 마크 데이그널트 오클라호마시티 감독, 크리스 핀치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감독, 자말 모슬리 올랜도 매직 감독이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