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입장 바뀔 인도네시아전…‘신의 한수’ 주의보

뒷문 잠그고 역습 펼 가능성

日전 통한 5-4-1 무용지물

중원부터 강한 압박 걸어야

전문 센터백 대안책도 시급

23세 이하 축구 대표팀 골키퍼 백종범(왼쪽)이 지난 22일 U-23 아시안컵 B조 3차전 일본전에서 상대 크로스를 펀칭하고 있다. 도하 | 교도연합뉴스

23세 이하 축구 대표팀 골키퍼 백종범(왼쪽)이 지난 22일 U-23 아시안컵 B조 3차전 일본전에서 상대 크로스를 펀칭하고 있다. 도하 | 교도연합뉴스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주축 선수들을 대거 빼고도 일본과의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승리하며 8강에 올랐다. 개최국 이점을 안고 있는 카타르를 토너먼트 대진에서 피한 것도 성과다. 다만 중원에서부터 만들어가는 플레이, 전문 센터백 자원 부족에 따른 문제점을 보완하는 것은 과제로 남았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22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최종전 3차전에서 후반 30분 터진 김민우(뒤셀도르프)의 코너킥 헤더 골을 끝까지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조별리그 3전 전승으로 승점 9점을 쌓아 일본(승점 6점·2승 1패)을 제치고 조 선두로 8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는 파리 올림픽 예선을 겸한 대회로 3위 안에 들어야 올림픽에 직행한다. 최소 4강까지는 가야 아프리카 기니와 홈 앤드 어웨이 플레이오프를 거쳐 올림픽에 갈 수 있다. 이번 대회 8강에서 떨어지면 세계 최초이자 최다인 10회 연속 올림픽 진출이라는 꿈은 물거품이 된다. 편파 판정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개최국 카타르를 피한 것도 수확이다.

내용보다 결과가 중요한 한일전이었던 만큼 황선홍 감독은 수비를 두껍게 한 뒤 역습을 펼치는 실리적인 경기 운영을 펼쳤고 적중했다. 3-4-3을 기본 전형으로 했지만, 수비 때는 양 윙백까지 센터백 라인으로 내려오고 윙어에게도 측면 수비를 맡겨 5-4-1 전형을 만들었다. 4-2-3-1 전형의 일본이 3선 미드필더까지 공격에 가담하더라도 수비수들이 일대일 대인 방어가 가능하도록 수비 숫자를 많이 늘렸다. 촘촘한 간격으로 두 줄 수비를 세우고, 중앙으로 볼이 투입되면 적극적인 몸싸움을 펼쳐 볼을 빼앗았다. 당황한 일본은 특유의 패스 게임을 제대로 펼치지 못했고, 한국은 체격 조건과 몸싸움에서 우위를 바탕으로 세트피스에서 골까지 넣으며 승리를 가져갔다.

다만 올림픽 본선 진출, 대회 우승 등 더 높은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일본전과 달리 주도하는 경기를 펼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승리하긴 했지만 중원을 거쳐 만들어가는 패턴 플레이가 부족했다. 스트라이커 정상빈(미네소타)과 윙어 홍윤상(포항), 홍시후(인천)가 끊임없이 자리를 바꾸며 상대 수비 혼란을 유도하고, 빠른 방향 전환 패스를 통해 기회를 만들려고 했지만 롱볼에 의존하다 보니 정확도가 떨어졌다.

입장 바뀔 인도네시아전…‘신의 한수’ 주의보

‘황선홍호’는 오는 26일 8강전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 맞붙는다. 인도네시아는 객관적인 전력상 한국보다 아래로 일본과 달리 뒷문을 걸어 잠그고 역습 위주의 경기를 펼칠 가능성이 크다. 김대길 스포츠경향 해설위원은 “한국이 우승을 노리는 팀이라면 지금보다 수비 라인을 더 올려야 한다. 5-4-1 전형의 수비 전술을 써서 상대를 제압하기는 어렵다. 상대가 딸려나오지 않는다면 그만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중원에서부터 인도네시아의 밀집 수비를 깨뜨리는 패스, 상대 골문 가까운 지역에서 크로스, 하프스페이스(경기장을 5등분 했을 때 중앙과 측면 사이 공간)를 적극적으로 찾아 들어가는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전문 센터백 자원 부족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 대안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경고 누적으로 일본전에서 결장한 변준수(광주)가 복귀하지만, 다른 전문 센터백 서명관(부천)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회복에 2달이 걸려 사실상 이번 대회에서는 더 출전하지 못한다. 황선홍 감독은 일본전에서 센터백을 볼 수 있는 풀백 조현택(김천), 미드필더 이강희(경남)까지 동원해 가까스로 백스리를 만들었다. 후반 들어서는 오른쪽 사이드백 황재원(대구)까지 오른쪽 센터백을 보게 하는 실험을 해야만 했다.

입장 바뀔 인도네시아전…‘신의 한수’ 주의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