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PSG 리그1 조기 우승 이끌까’ 이강인, 로리앙 원정 선발 유력 전망

이강인. Getty Images

이강인. Getty Images

파리 생제르맹(PSG)의 프랑스 리그1 조기 우승이 확정될 수도 있는 로리앙전에서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의 선발 출격이 전망되고 있다.

PSG는 25일 오전 2시(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로리앙의 스타드 뒤 무스투아르에서 로리앙을 상대로 2023-24 프랑스 리그1 29라운드를 치른다.

이날 PSG는 리그1 조기 우승을 확정 지을 수도 있다. 현재 PSG는 19승 9무 1패(승점 66)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리그 단독 선두에 올라있다. 2위 AS 모나코와는 11점 차가 나는 가운데 만약 PSG가 로리앙을 잡아내고 같은 날 오전 4시 열리는 LOSC 릴과의 경기에서 모나코가 승리를 거두지 못한다면 우승이 확정된다.


이강인. Getty Images

이강인. Getty Images



이강인. Getty Images

이강인. Getty Images


리그 우승을 목전에 둔 가운데 이강인은 중요한 로리앙전에서 선발 출전이 유력하다. 지난 주말 열린 올림피크 리옹전에서 이강인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이후 4-1로 앞서며 승리가 확실시된 후반 36분 곤살로 하무스와 교체되며 경기장에 나섰고 9분가량 소화한 뒤 경기를 마쳤다.

이강인은 주중 바르셀로나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선 13분을 소화했다. 2경기 연속 후반 막판 교체로 나섰던 이강인의 선발 출전이 예상되는 이유다.

로리앙전을 앞두고 프랑스 매체 ‘레퀴프’는 PSG가 4-3-3 포메이션을 가동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리고 이강인이 킬리안 음바페, 우스만 뎀벨레와 함께 스리톱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중원은 파비안 루이스, 마누엘 우가르테, 워렌 자이르-에메리가 구축했고 누누 멘데스, 뤼카 에르난데스, 마르퀴뇨스, 아슈라프 하키미가 백4를 이뤘다. 골문은 잔루이지 돈나룸마가 지켰다.

이어 프랑스 매체 ‘르 파리지앵’ 역시 이강인의 선발 출전을 예상했다. 하지만 레퀴르와 다르게 스리톱이 아닌 중원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르 파리지앵 역시 PSG가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 것으로 예상했고 음바페-하무스- 뎀벨레가 스리톱에 나섰다. 중원에는 이강인을 비롯해 우가르테와 루이스가 이름을 올렸고 백4는 멘데스-에르난데스-밀란 슈크리니아르-하키미가 구축했다. 골문은 돈나룸마가 지켰다.

이강인은 PSG에서 첫 시즌 4관왕에 오를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이미 프랑스 슈퍼컵 우승 트로피를 따냈고 현재 리그 우승을 목전에 두고 있다. 더불어 쿠프 드 프랑스에선 결승에 올라있고 UEFA 챔피언스리그는 4강에 올랐다.


이강인. Getty Images

이강인. Getty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