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한국전 앞두고 신태용 감독 재계약, 인도네시아 한국전 필승 승부수?

황선홍 U-23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4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인도네시아와의 8강전을 앞두고 신태용 인도네시아 대표팀 감독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황선홍 U-23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4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인도네시아와의 8강전을 앞두고 신태용 인도네시아 대표팀 감독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한국전을 코앞에 두고 나온 승부수일까.

인도네시아축구협회가 한국과 일전을 앞둔 당일 신태용 감독과 재계약했다.

에릭 토히르 인도네시아축구협회 회장은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식당을 배경으로 신 감독과 악수하는 사진을 게재하며 “우리는 2027년까지 대표팀 프로그램을 논의했고, 함께 일하기로 했다”고 썼다. 아직 인도네시아축구협회가 공식 발표를 내놓은 건 아니다.

CNN 인도네시아는 “토히르 회장이 신태용 감독과 계약을 연장했음을 확인했다”며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16강 진출 후 토히르 회장은 재계약 여부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적절한 시기’에 신 감독의 연장 계약이 확정됐다고 평가했다. ‘조국’ 한국과 일전을 하루 앞둔 상황에서 토히르 회장이 신 감독과 선수단 전체의 사기를 올릴 적절한 조처를 했다는 분석이다.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과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는 26일 오전 2시 30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AFC U-23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른다. 이번 대결에서 패하는 팀은 2024 파리 올림픽 출전권 확보에 실패한다. 인도네시아 입장에서 한국전을 이기면 자국 축구사를 새로 쓸 가능성이 상당히 커진다. 4강에 오르면 본격적으로 올림픽을 꿈꿔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인도네시아 남자축구가 마지막으로 올림픽 본선에서 경쟁한 건 무려 68년 전인 1956년 멜버른 대회다.

신 감독은 2019년부터 인도네시아 국가대표팀과 연령별 대표팀을 모두 담당해왔다. 신 감독 지휘 아래 인도네시아는 그간 2020 아세안축구연맹(AFF)컵 준우승, 2023년 AFC 아시안컵 본선 진출, U-20 아시안컵 진출 등 성과를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