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4위 도전 토트넘-우승 도전 아스널의 주말 ‘운명의 승부처’, 주목되는 ‘아스널 킬러’ 손흥민의 발끝

지난 아스널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는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지난 아스널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는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이 뛰는 토트넘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있어 운명의 승부처를 지난다.

토트넘은 28일 오후 10시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홈 경기로 아스널을 상대한다.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라이벌전인 ‘북런던 더비’로 두 팀 모두에게 양보할 수 없는 승부가 예고된다.

챔피언스리그행 티켓이 걸린 리그 4위 탈환을 노리는 토트넘은 앞선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0-4로 지면서 4위 경쟁의 주도권을 애스턴 빌라에게 내준 상태다. 5위 토트넘(승점 60점)이 2경기를 덜 치른 상태지만, 4위 애스턴 빌라(승점 66점)와 거리가 꽤 벌어졌다. 애스턴 빌라는 지난 15일 갈 길이 바쁜 아스널(2-0 승)에게 치명타를 안기며 고비를 넘겼다.

토트넘은 이번 아스널전부터가 4강 분수령이라 할 수 있다. 뒤이어 첼시(5월3일), 리버풀(6일), 맨체스터 시티(15일) 등 부담스러운 상대들과 경기가 집중적으로 잡혀 있다.

현재 선두(승점 77점)인 아스널 역시 매 경기 승부가 중요하다. 2위 리버풀(승점 74점), 3위 맨시티(승점 73점) 등 추격자들을 뿌리쳐야 한다. 아스널과 리버풀(이상 34경기)이 맨시티 보다 2경기를 더 치른 상태다.

손흥민과 페드로 포로(왼쪽). 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과 페드로 포로(왼쪽). 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은 13일 뉴캐슬전 패배 이후 보름 만에 경기에 나선다. 부상 중이던 히샤를리송과 페드로 포로가 최근 훈련에 복귀하면서, 아스널전 출전 가능성도 기대케 한다. 반면 아스널은 이 사이 챔피언스리그 일정 포함 3경기를 더 치른 탓에 체력전 부담이 크다.

무엇보다 ‘아스널 킬러’인 손흥민의 활약이 주목되는 경기다. 최근 3경기에서 골을 추가하지 못한 손흥민은 아스널에 강했다. 통산 리그 17경기, 리그컵 2경기에서 7골 2도움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첫 맞대결인 지난해 9월 아스널과 리그 원정경기에서 손흥민은 0-1과 1-2에서 동점골을 책임지며 무승부를 이끌어냈다.

현재 리그에서 15골 9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이날 10골-10도움에 도전한다. 손흥민은 도움 하나만 추가하면 2019~2020시즌(11골 10도움), 2020~2021시즌(17골 10도움)에 이어 프리미어리그에서 개인 통산 세 번째 10골-10도움을 채우게 된다. 프리미어리그에서 10골-10도움을 세 번 이상 달성한 선수는 이제까지 5명 밖에 없다.